조회 수 149 추천 수 0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네타바레를 포함하고 있을 수 있습니다. 읽는데 주의하세요.

 

 

같은 점

 

1. 10대의 남자로 중학생 프로데뷔한 쇼기 고수가 주인공.

3월의 라이온의 키리야마 레이.

용왕이 하는 일의 쿠즈류 야이치.

두 주인공 모두 쇼기에 재능있는 인물들이 주인공입니다.

사실상 쇼기 소재의 이야기를 원활하게 그려나갈 수 있게 끔 해주는 장치죠.

 

2. 다양한 쇼기 고수들의 캐릭터성

쇼기 소재의 특성상 1:1 대전이기 때문에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하고

각종 타이틀에 도전하는 사람들과 타이틀 홀더들이 다양한 캐릭터성을 보여줍니다.

소재에 의해 두 작품 모두에서 나타나는 특징입니다.

 

3. 귀여운 여캐들

두 작품 모두 귀여운 여캐들이 나옵니다. 귀엽거나 이쁘거나 매력적이거나.

용왕이 로리콘물이라고 말이 많은데 3월에도 무지 어린 여자아이가 나옵니다.(...유녀는 어디에든 있는거시여따)

 

 

*3월의 라이온을 줄여서 호랑이, 용왕이 하는 일을 줄여서 용왕이라 표기하겠습니다.

다른 점

 

1. 애니 분량(사실상 가장 중요한 것?)

호랑이는 1기 2쿨 방영종료, 2기 2쿨 방영중이고

용왕은 1기 1쿨 방영중인 작품입니다.

 

1-1. 진행 호흡(?)

애니 진행 호흡이 긴 호랑이는 원작 재현률이 높고 어두운 분위기 -> 밝은 분위기로 전환되는 스토리 진행이 은근한 꿀잼입니다.

반면 진행 호흡이 가쁜 용왕은 스토리 진행이 바빠 잘린 부분이 꽤나 되지만 일반적으로 경쾌한 로리하렘물..?

 

2. 원작 매체

호랑이는 만화 원작, 용왕은 라이트노벨 원작입니다.

 

3. 작중 분위기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 애니메이션 기준으로 했을 때 상대적으로 호랑이는 어두운 편, 용왕은 밝은 편입니다.

사실상 이 작중 분위기가 두 작품을 감상할 때 느껴지는 맛이 다른 가장 결정적인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4. 스토리의 시작점

호랑이는 주인공이 중학생 프로데뷔한 천재긴 하지만 가까스로 프로입문 이후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반면 용왕은 중학생 프로데뷔의 기사임에도 엄청난 운과 기세로 파죽지세로 용왕 타이틀을 보유한 상태로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4-1. 스토리의 진행방향

호랑이는 주인공의 쇼기기사로서의 성장과 더불어서 주인공의 인간으로서의 성장을 그리는 드라마라고 한다면

용왕은 주인공 개인의 성장보다 후학양성과 여류기사들의 모에물(...)

 

4-1-1. 여류기사?

호랑이에는 여류기사에 관한 이야기가 거의 안나오는데 반해 용왕에선 꽤 나옵니다.

호랑이에서 여류기사라고 해봤자 쿄코(...)정도인데, 여긴 하다가 주인공에게 멘탈 터지고 쇼기 때려쳐버렸기 때문에 사실상

주인공 주변의 여성들은 전문 쇼기러가 아닙니다.

반면에 용왕에선 제자 두 제자가 다 여자고 키요타카 일문이 여초(...)

 

 

#개인적 평가

 

두 작품 다 쇼기라는 소재를 다루는 작품으로 원작이 괜찮은 평가를 받아 애니화 되었는데

두 원작 모두 접하지 않은 저로서는 둘 다 볼만합니다.

타겟 연령대는 용왕쪽이 좀 더 어린편이랄까, 가볍게 보기도 괜찮은 1쿨이기도 하고.

라이온은 나이든 쇼기 기사들도 좀 더 나오고 연재기간이 더 긴 만큼 좀 더 다양한 쇼기 기사가 등장하는 편.

용왕은 가볍고 보기에 시간부담이 적은 게 장점, 라이온은 몰입감이 좋고 드라마가 훌륭한게 장점으로 보입니다.

 

 

##기타잡담

 

비슷한 작품들을 떠올려보자면 히카루의 바둑, 사키같이 보드게임을 소재로한 작품들이 있었는데

라이온은 히카루의 바둑에 가깝고, 용왕은 사키에 가깝다는 느낌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10 [코믹 걸즈] 빈유 12 file 왕따쿨엑스 2018.04.28 2018.04.22 203 0
2509 카캡체 더빙판 감상 4 Resurrection 2018.04.26 2018.04.26 118 0
2508 투니버스님이 재더빙을 속삭였다!!!! 6 Resurrection 2018.04.25 2018.04.21 122 0
2507 2018년 국제사이모에 후보 추천이 시작되었습니다. 4 maglor 2018.04.24 2018.04.10 157 0
2506 [풀메탈 invisible victory] 이제 더이상 아재판독기는 Naver~ TheGP 2018.04.22 2018.04.22 83 0
2505 [블렌드 S] 뒤늦게 봤는데 재밌네요 5 file 미니키오 2018.04.21 2018.04.11 118 0
2504 [하쿠메이와 미코치] 그러고보니 언급없던 지난분기 일상물 4 file 미니키오 2018.04.21 2018.04.04 98 0
2503 [블렌드 S] 원래 이런류는 이런식이긴한데... 1 file 미니키오 2018.04.20 2018.04.19 85 0
2502 [메르헨메드헨] 아아니 작화가 왜... 3 file 미니키오 2018.04.04 2018.03.28 116 0
2501 [용왕이 하는일] 역시 ㄹㄹㅋ 작품... 8 file 미니키오 2018.04.01 2018.03.05 181 0
2500 [유루캠프] 이런 소소한 점도 꽤나 맘에 들었습니다 6 file 왕따쿨엑스 2018.03.31 2018.03.24 101 0
2499 [3월의 라이온,약스포] 기대에 부응한다는 것 6 file 미니키오 2018.03.29 2018.03.25 89 0
2498 청춘을 돌려다오.... 2 file maglor 2018.03.22 2018.03.22 92 0
2497 용왕이 하는일을 보면서 자꾸 생기는 생각 6 냥프☆시롤 2018.03.16 2018.03.14 112 0
2496 요즘 옛날 작품의 애니화가 은근 되곤하는데 5 왕따쿨엑스 2018.03.13 2018.03.09 117 0
2495 슬로우 스타트 아주 묘하게 백합의 느낌을 받았는데 2 file 미니키오 2018.03.02 2018.02.28 100 0
» 3월의 라이온 vs 용왕이 하는 일 10 Belle 2018.03.02 2018.02.26 149 0
2493 [SideM] 1.2 오늘의 피에르 2 file BC둘기 2018.02.18 2018.01.02 96 0
2492 유루캠프 괜찮네요 4 file 미니키오 2018.02.17 2018.02.11 129 0
2491 우주보다도 먼 곳 성우진으로 보니 5 maglor 2018.02.13 2018.02.07 125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