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3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덧 2018년 국사모도 절반 이상이 지나간 지금에 와서 무슨 소용이겠냐만은

국사모 기록 조회해 보고 정리해 볼 때마다 계속 Aqours가 눈에 아른거리는 걸 참을 수가 없군요.

이번에 한 번 속 시원히 말해 보려고 합니다.

대체 왜 이들이 국사모에서 이렇게 물도 못 먹고 관객으로 밀려나야 하는지,

그리고 정말 이들에게 기회는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것인지를

 

사실 Aqours의 국사모에서의 행보가 그리 순탄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사실은 어느 정도는 예견되었었습니다.

그렇지만 저는 아무리 어렵다 해도 결국 선배들처럼 잘 해낼 수 있을 거라고, 그리고 뮤즈보다 더 뛰어난 성적을 거두며

나아가서는 국사모 첫 아이돌물 목걸이까지도 기대했었습니다.

 

그러한 기대를 안고 2018년 국사모를 맞이했는데....

예선 통과 명단을 보니

그들은 없었습니다. 단 한명도!

 

대체 무엇이 문제였을까요?

아무리 뮤즈 극성 팬덤이 Aqours를 극렬히 배척하고 안티 활동을 벌인다 해도 여기에까지 큰 영향을 주리라고 생각하진 않았었습니다.

그리고 Aqours 대에 들어 열기가 식었다는 말이 있어도 이렇게까지 영향을 주리라고도 생각지 않았었습니다.

이러한 요소가 아니라면...진짜 뭐가 문제일까요?

 

내년 초면 극장판이 개봉합니다.

그렇지만 저는 극장판이 반전을 이끌어낼 계기가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역대 국사모 대회 중 극장판으로 호성적을 이끌어낸 사례가 전무하다시피 하거든요.

그렇기에 대반전은 사실상 어렵다는 건 저도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Aqours에게 있어 이 상황을 조금이나마 더 낫게 할 만한 방책은 없을까요?

 

1. Aqours의 심각한 부진의 근본적인 원인은?

2. 극장판이 현 상황을 얼마나 호전시킬 수 있을 것인지? 그리고 Aqours에게 희망은 있을까요?

3. 향후 러브라이브 프로젝트 등장인물들에게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인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53 다가오는 2019년. 그녀들의 힘찬 비상을 다시 한 번 기원하며 2 병맛 2018.12.07 2018.11.14 209 0
2552 건담 내러티브 사전 공개판이 나왔습니다. 2 울트라빅슈 2018.12.02 2018.11.30 182 0
2551 [고블린 슬레이어]순서를 좀 섞었네요... 4 file 울트라빅슈 2018.11.30 2018.11.04 410 0
2550 [벨제붑 아가씨의 뜻대로] 제목과 뭔가 다른 느낌인데요 2 file 미니키오 2018.11.26 2018.11.25 124 0
2549 후르츠 바스켓 애니판 리메이크 결정 6 file 울트라빅슈 2018.11.16 2018.11.12 466 0
2548 11월의 에미야씨네 오늘 밥상 8 maglor 2018.11.14 2018.11.02 197 0
2547 [고블린 슬레이어] 오늘의 한컷 3 file 미니키오 2018.11.04 2018.11.04 170 0
2546 유루캠 2기, 극장판 제작 결정 3 file 왕따쿨엑스 2018.10.28 2018.10.07 311 0
2545 펭귄 하이웨이 보고왔어용 2 file JINI 2018.10.21 2018.10.18 144 0
2544 [걸파 피코]아리사쨔응.. 3 file Primary 2018.10.21 2018.10.20 214 0
2543 [이모이모] 제목부터 대놓고 알수있긴합니다만 2 file 미니키오 2018.10.14 2018.10.14 131 0
2542 [고블린 슬레이어] 그러고보니 주인공 나이가 젊었죠 4 file 미니키오 2018.10.11 2018.10.11 172 0
» 왜 이들은 국사모에서 안 되는가? - 특집. Aqours 3 병맛 2018.10.09 2018.10.06 153 0
2540 [one room] 도대채 뭐라고 말한걸까요... 1 file 미니키오 2018.09.26 2018.09.25 154 0
2539 10월은 애니메이션의 달 2 file JINI 2018.09.24 2018.09.22 194 0
2538 [주문토끼] 2019년 OVA, 2020년 3기 예정 3 file JINI 2018.09.17 2018.09.16 231 0
2537 [one room] 아뉘 이런 컨셉인 작품인건 알지만요... file 미니키오 2018.09.16 2018.09.16 224 0
2536 현재 국사모 근황 대략 정리해주실 수 있으신 분? 3 병맛 2018.09.07 2018.09.06 233 0
2535 [하루카나 리시브] 어디에든 있는 그들 1 file 미니키오 2018.09.02 2018.09.02 157 0
2534 [일하는 세포들] 분명 진지한 내용이 나오던 화였던거같은데 1 file 미니키오 2018.08.22 2018.08.22 164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1 Next
/ 1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