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10:47

물장판 감상

조회 수 92 추천 수 0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니키오님 글에 댓글로 쓰는데 뭔가 길어져서 걍 글을 새로 써버렸읍니다


저도 본 사람들 평이 다들 안좋아서 별 기대 안하고 봤는데 생각했던것보다 재밌게 봤네요. 일단 노래들이 좋았고 라이브 장면들도 잘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물애니는 2기로 스토리 끝맺음을 한것 같아서 후속작인 물장판은 뭐로 스토리를 진행하려하나 궁금했는데 '3학년의 부재와 아쿠아의 갈 길'이라는 메인 주재로 후속 스토리를 나름 잘 이어간것 같네요. 저 메인 주재와 마리와 마리엄마, 세인트 스노우와 관련된 총 3가지의 메인스토리가 존재하는데 각각의 소재들은 좋았지만 극장판이란 한정된 분량 안에 너무 많은걸 집어넣으려 한게 아닌가 라는 생각도 들었네요.


그리고 저는 개인적으로 츠키라는 캐릭터가 꼭 필요했나? 라는 생각이 보는 내내 들었습니다. '굳이 츠키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등장 안시켜도 충분히 풀어갈 수 있을것 같은데...?' 라는 생각. 근데 뭐 나중에 라이버 친구랑 이거 관해서 얘기하는데 존재에 대해 납득은 함.


그리고 모든 갈등이 노래와 라이브로 와! 해결! 이라는 평들도 많던데... 여러분! 이건 러브라이브에요! 원래 노래하고 춤추는 애니에요! 저는 그냥 "쓰읍 러브라이브니까 어쩔수 없지"라는 마인드로 봤읍니다.


그리고 잘 보고있는데 "어? 여기서 끝나?"라는 생각이 들게 끝나서....근데 뭐 이정도는...


뭐 제 결론은 주변 평들을 부정적인것들 밖에 못봤는데 개인적인 감상으론 그렇게 안좋은 극장판은 아닌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77 [소드아트온라인][스포]역시 유지오 이 놈도 남자였어... 2 file Primary 2019.02.25 2019.02.25 206 0
2576 물장판 2회차 보고왔네요 file 미니키오 2019.02.24 2019.02.24 73 0
2575 카논쨩 후에엥~ file Primary 2019.02.24 2019.02.24 90 0
2574 드래곤볼 슈퍼 브로리 본 사람 나뿐인듯? 2 라온 2019.02.21 2019.02.20 87 0
2573 물장판 보고 왔습니다! (용량 주의) 11 file JINI 2019.02.20 2019.02.15 133 0
» 물장판 감상 10 BC둘기 2019.02.19 2019.02.18 92 0
2571 [러브라이브!선샤인!][스포가득,장문] 물장판보고 왔습니다. 6 file 미니키오 2019.02.18 2019.02.16 106 0
2570 국제사이모에리그 결승 결과(수정) 17 file By.Xien 2019.02.17 2019.02.12 185 0
2569 소아온 앨리시제이션을 보면서 드는 생각 2 file Primary 2019.02.17 2019.02.15 132 0
2568 국제사이모에리그 결승 안내 19 file maglor 2019.02.10 2019.02.08 303 0
2567 국제사이모에리그 2018-2019 준결승 시작되었습니다. 7 file maglor 2019.02.08 2019.02.06 164 0
2566 [뱅드림]자꾸 까먹게 되는거 2 file 미니키오 2019.02.07 2019.02.06 85 0
2565 [뱅드림] 이거 밴드 애니맞죠? 3 file 미니키오 2019.01.31 2019.01.30 119 0
2564 러브라이브 선샤인 극장판 국내 2월 14일 개봉 예정 2 file JINI 2019.01.29 2019.01.29 76 0
2563 [뱅드림 2기]이제 정주행 하기 시작했습니다. 2 file Primary 2019.01.29 2019.01.28 70 0
2562 약스포?)러브라이브 특상회 다녀왔습니다. 11 file 1+1=2 2019.01.28 2019.01.28 71 0
2561 국사모 8강 대진과 겨울리그 현황을 보며 병맛 2019.01.28 2019.01.28 82 0
2560 뒤늦게 러브라이브 극장판 봤는데 말이죠 2 미니키오 2019.01.24 2019.01.21 67 0
2559 [카구야님은 고백 받고 싶어] 왜 지금까지 이런작품을 몰랐을까요 4 file 미니키오 2019.01.23 2019.01.21 159 0
2558 올해 국사모가 아직 안 끝났네요 10 병맛 2019.01.21 2018.12.31 20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0 Next
/ 1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