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6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름이 아니라 너의 이름은 다시 못보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서 위키 뒤지던중에 이런 내용을 찾아서...

 

작중에서 27살인 주연들이 많다. 《초속 5센티미터》의 남자주인공의 엔딩 시점 나이, 《언어의 정원》의 유키노 선생의 엔딩 시점 나이, 《너의 이름은.》에서 미츠하의 엔딩시점 나이가 바로 27살. 이는 자신이 처음 애니메이션을 제작했던 27살에 의미를 담아서라고 밝혔다.

 

내 최초의 영상작품인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를 만들었을 때의 나이가 27살이었다. 자신이 무엇을 하고 싶은 것인가, 자신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진지하게 찾고 있었다. 특별한 계절이었다.

 

그러고보니 언어의 정원에서 유키노 선생이 '27살인 나는 15살이었던 나에 비해 전혀 나아진게 없다' 라는 말을해서 27살이라는게 굉장히 귀에 들어왔는데 작중 인물들이 죄다 27살이었군요.

 

저기

서 27살이라고 하면 만으로 27살이니까...

 

제가 만 27세 라고 하면 작년생일전까지였으니 확실히 이런저런 일들이 있었네요...이런저런 고민도 많이 했었고

 

 

아무래도 그 나이쯤해서 사람들이 자신이 나아갈바에 대해 생각해보게되는 그런 때인가...신기하기도 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569 날아오르라 주작이여 Resurrection 2017.01.13 2017.01.13 77 0
10568 수원 권장훈 디종행.... 5 애플파이♡ 2017.01.13 2017.01.13 50 0
10567 오늘 춥네요 2 file Primary 2017.01.13 2017.01.11 64 0
10566 새해 첫날을 맞아 눈을 뿌려보았어요! 1 꼬마마녀 2017.01.13 2017.01.13 32 0
10565 미야자키 하야오가 갓갓인 이유 8 file Primary 2017.01.13 2017.01.12 137 0
10564 히-익! 혼모노!! 6 Resurrection 2017.01.13 2017.01.13 104 0
10563 뭔가 고대 유물을 발견한 듯한 기분... 18 file 라뜨에 2017.01.12 2017.01.12 128 0
10562 대략적인 애니메이션 파워 라인 9 카이트 2017.01.12 2017.01.11 114 0
10561 엄지손가락이 아파서 10 BC둘기 2017.01.12 2017.01.11 86 0
10560 크킄 빅-지름맨 2 BC둘기 2017.01.11 2017.01.11 50 0
10559 큐...큐어 멜로디 재판매 한다!!! 1 file 카이트 2017.01.11 2017.01.11 39 0
10558 화용신 웰컴 10 file Primary 2017.01.11 2017.01.11 67 0
10557 너의 이름은. 영화가 한국에서 인기를 끄는 동안.. 4 JINI 2017.01.11 2017.01.10 104 0
10556 너의 권력은. 6 file 왕따쿨엑스 2017.01.11 2017.01.07 124 1
10555 수행 ㅈㄲ 9 file Primary 2017.01.11 2017.01.09 107 0
10554 기간한정으로 '금요일엔 돌아오렴'이 배포되고 있네요. 3 울트라빅슈 2017.01.11 2017.01.09 74 0
10553 깜짝.... 4 file 카이트 2017.01.11 2017.01.10 76 0
» 애니존에도 27세 되시는분들 있으신가? 9 냥프☆시롤 2017.01.11 2017.01.09 126 0
10551 주문한게 왔네요 7 file Primary 2017.01.10 2017.01.10 87 0
10550 원주 촌놈 서울 구경좀 갈려는데! 13 라온 2017.01.09 2017.01.08 102 0
10549 전자책을 사려는데 문제는 사려는게 안팔때네요 2 미니키오 2017.01.09 2017.01.09 56 0
10548 후방 주의 9살짜리 소녀가 어른과 레슬링 하는 영상 2 카이트 2017.01.09 2017.01.09 80 0
10547 너의 이름은 솔플하고 왔습니다 - 신카이 마코토의 여러 시행착오, 대중화가 돋보이는 작품 (네타O) 9 냥프☆시롤 2017.01.09 2017.01.07 100 0
10546 할로~ 너의 이름을 보고 왔다요~ (스포투성이) 2 쿠루루 2017.01.09 2017.01.09 33 0
10545 너의 이름은 비판 5 file Primary 2017.01.08 2017.01.08 105 0
10544 네, 제가 무스비 입니다 7 MSYB 2017.01.08 2017.01.08 126 0
10543 혼모노 라는 신조어가 생겼군요 3 Nihil 2017.01.08 2017.01.07 109 0
10542 연말 ~ 새해부터 영화뽕에 허우적 허우적 6 Nihil 2017.01.08 2017.01.07 70 0
10541 네놈의 이름은 보러갑니다 4 file Nihil 2017.01.07 2017.01.07 84 0
10540 이러려고 영화봤나... 12 file Primary 2017.01.07 2017.01.05 14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4 Next
/ 35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