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58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cientific American 잡지 최신호에 부의 편중에 관한 수학적 연구에 관한 글이 실렸습니다. 이 글을 보고 다음 사실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빈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 국가와 사회가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는 한 짧은 시간내에 국가 전체의 부의 상당히 큰 부분은 극소수의 사람들 손에 들어가게 되어있다. 이 극소수중 하나가 되는데 가장 크게 기여하는 것은 단순한 운이다.

 

scientificamerican1119-70.pdf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생각했던 자유시장경제의 미덕은 경제활동 초기에만 있는 환상일 수 있다는 수학적 근거를 보여주고 있어서 저도 매우 놀라게 한 글 입니다.

 

이 연구의 한계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사회 전체가 가지는 부의 총 합이 늘어나는 동안은 부의 편중이 있어도 중상층과 하층민들 생활이 향상되는데, 이에 관한 변수를 도입하지 못했습니다. 그 이유는 최대한 작은 수의 변수들로 최대한 많은 것을 설명하려는 시도에서 출발한 연구이기 때문입니다. 부의 총합이 늘어나면서 고려해야할 여러 요인을 다 변수로 표현하면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식으로 뭐든지 다 되어서 실질적으로 우리에게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는 연구가 되어 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이 연구를 통해서 왜 많은 나라에서 경제 성장이 둔화되면 빈부의 격차가 급격하게 늘어나는지 알 수 있으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사회와 국가에 빈부의 격차가 심화되는 것을 막는 여러 장치가 상시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글에서는 성공했다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운이 따르지 않고서는 성공할 수 없다는 것도 알려 줍니다. 반대로 모든 상황에서 최선의 선택을 하더라도 살기위해서는 경제활동을 해야한다는 사실 하나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두세번 불운이 겹치면 몰락해버리고 이를 벗어나기 매우 힘들다는 것도 알려 줍니다. 즉 가난한 사람들의 대부분은 태어날 때 이미 가난하게될 수 밖에 없는 환경에서 태어나거나, 사소한 실수에 불운이 겹쳐서 망한 실제로는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들이라는 것 입니다.

 

위 결론들은 제 주관이 많이 들어가 있기는 합니다만 이 글에서 말하는 것에 크게 어긋나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들도 여기 첨부된 글을 읽고 본인의 생각을 말해주시거나, 제 생각들에서 잘못된 점을 비판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881 오 젭알 꿀팁같은거 필요없으니까 4 Primary 2019.11.01 2019.10.18 319 0
» 부의 편중 심화에 관하여 5 file maglor 2019.10.28 2019.10.26 258 0
10879 좀비랜드사가 베스트앨범 11월 27일 발매 & 신곡 뮤비 일부 공개 3 BC둘기 2019.10.27 2019.10.20 256 0
10878 내년에 복학합니다 3 수동동 2019.10.26 2019.10.23 240 0
10877 신전 4 file 리파 2019.10.15 2019.10.14 225 0
10876 알라딘 티비로 봤는데, 재밌더라구요 수동동 2019.10.15 2019.10.15 186 0
10875 이제는 펭귄한테도 까이는 그분.. 2 Primary 2019.10.14 2019.10.13 202 0
10874 광고 미쳤나 거냥거냥 2019.10.13 2019.10.13 148 0
10873 영화 반교:디텐션 보고 왔습니다. 2 너프된꼬마 2019.10.11 2019.10.11 248 0
10872 국가대표 스리랑카전 선발 라인업 8 file Primary 2019.10.10 2019.10.10 185 0
10871 오랜만에 미니카를 사봤습니다 >< 6 file 1+1=2 2019.10.10 2019.10.09 188 0
10870 카레메시 데키타요~ 7 BC둘기 2019.10.09 2019.10.05 176 0
10869 합정 애니플러스샵 다녀왔슴다~! 5 file 1+1=2 2019.10.09 2019.10.08 190 0
10868 캐나다에 왔습니다. 8 라뜨에 2019.10.07 2019.09.28 205 0
10867 대학원 생활 근황 4 Resurrection 2019.10.06 2019.10.01 178 0
10866 입대합니다. 28 Resurrection 2019.10.04 2019.09.17 325 0
10865 횽이 거기서 왜나와?! 3 file 1+1=2 2019.10.01 2019.10.01 152 0
10864 반도리 필름라이브 정보가 떳습니다~ >< 8 file 1+1=2 2019.09.26 2019.09.24 170 0
10863 프라이머리님 위로드리러 왔습니다 4 Resurrection 2019.09.20 2019.09.19 147 0
10862 근황 3 file 롤빵 2019.09.19 2019.09.18 156 0
10861 밀리시타 한섭이 나왔는데 아무 얘기도 없네요 3 file BC둘기 2019.09.19 2019.09.18 157 0
10860 오디오 덕후 헤드폰 지른 거시애오.. 6 file 1+1=2 2019.09.17 2019.09.16 154 0
10859 다들 추석 잘 보내시고 살 찌세요 4 거냥거냥 2019.09.17 2019.09.13 157 0
10858 이런 시어머니면 레알 도망가야하지? file 애니파다닥 2019.09.13 2019.09.13 145 0
10857 이젠 무슨 토토 어쩌구까지 오네 2 BC둘기 2019.09.13 2019.09.13 157 0
10856 다들 명절날 이동편 잘 구하셨습니까? 4 Primary 2019.09.12 2019.09.10 161 0
10855 월드컵 2차예선 투르크메니스탄전 선발 라인업 2 Primary 2019.09.11 2019.09.10 113 0
10854 알라딘 티비로 보고 싶은데 아직도 상영중이네요 3 수동동 2019.09.10 2019.09.09 153 0
10853 [스포]엑시트 보고왔습니다 5 file 미니키오 2019.09.10 2019.08.11 179 0
10852 광고가 랩1이 될 정도면 밴을 해도 되지 않을까? 1 리파 2019.09.04 2019.09.04 16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4 Next
/ 36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