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이야기는 아마 연재형식으로 쭉 이어질겁니다(아마...도?)

어찌됐든 한가할때마다 공부한거 정리한다 셈으로 이용할 생각

 

1. 생체 기능

 

마그네슘은 원자번호 12번으로 알칼리 토금속 원소 중 하나이다. 같은 알칼리 토금속인 칼슘과 마찬가지로 인체에서도 많은 기능을 하고 있는 원소 중 하나이다.

대표적으로는 첫 번째로는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비타민 대사 등 인체대사에 직접적으로 관여하고 있는 기능을 가지고 있고 두 번째로는 인체의 기본 에너지 단위인 ATP라는 놈을 합성하는데 주로 쓰인다. 세 번째로는 신경 전달에 관여하고 네 번째로는 혈압 조절에 관여한다. 그 외에도 여러가지 기능이 있지만 여기까지만 소개한다.

 

마그네슘은 개개인차가 있지만 대체적으로 하루 권장량은 500mg으로 잡고 있다. 이는 결핍이나 과다 요인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최대 6000mg 까지는 독성이 크게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그네슘이 풍부한 식품으로는 견과류, 아보카도, 물고기, 호박, 허브류 등이 알려져 있다.

 

2. 결핍

 

초기에는 피로나 떨림, 두통, 식욕 상실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사실 대부분의 영양소가 결핍되면 이와 비슷한 증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증상을 가지고 어떤 영양소가 결핍 됐는지 판단하긴 힘들다.(그나마 특별하다고 볼 수 있는 것은 떨림 정도?). 이후 극심한 결핍 증상으로는 혈당 조절 실패, 혈압 조절 실패, 신경질환, 심혈관계 질환 등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결핍 원인은 크게 배출이 증가하는 경우와 흡수가 감소되는 경우로 나누어 지는데 배출이 증가되는 경우는 스트레스 시 아드레날린 분비에 따른 경우, 알코올 과다 섭취, 이뇨제 과다 섭취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흡수 감소는 극심한 위장장애에 의해 발생한다.

 

3. 필요한 사람

 

마그네슘 섭취를 고려해봄직 한 사람은 역시나 눈이나 손 발에 떨림증상을 동반하고 피로감을 자주 느끼는 사람들에게 1차적으로 추천한다. 그 외에 알코올을 복용하거나 이뇨제를 복용하고 있는 경우, 혈압약이나 혈당약을 복용하고 있는 경우도 영양제를 고려해봄직 한 대상이라 볼 수 있다. 비교적 성격이 예민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들에게도 마그네슘이 좋은데 아드레날린에 의한 마그네슘 필요 섭취량이 증가하는 경우가 많아 추천된다.

 

4. 제제

 

영양제 계열은 마그네슘에 비타민 B6와 B1이 주로 첨가된다. B6는 마그네슘과 마찬가지로 진경제에 많이 들어가는 콤비 중 하나로, 얘도 진경효과를 나타내는 비타민이다. B1은 인체 대사 곳곳에 사용되는 비타민으로 피로회복제에 많이 첨가되는 비타민이다(비타민 B군으로 다른 비타민들이랑 같이 섭취되는 경우가 많다). 대체적으로 마그네슘 전문 영양제는 이런 조합으로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그 외에도 비타민 B군이나 종합 비타민 영양제에 마그네슘이 복합 되어 있는 경우도 있다.

 

마그네슘만 단독으로 있는  경우는 진경의 목적이라기 보다는 하제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마그네슘이 안맞을때 대체적으로 일어나는 부작용은 설사이다. 반면에 같은 알칼리 토금속인 칼슘은 부작용으로 변비를 일으키는데 뜬금없이 칼슘제제에 마그네슘이 들어가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칼슘의 부작용을 상쇄시키기 위한 의도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사이트 복구 안내 5 銀童 2017.11.19 2017.11.14 837 0
10239 데레애니 펜북 미나미 역의 스자키 아야 인터뷰 부분 해석 new BC둘기 13:22:35 13:22:35 9 0
10238 18.05.27 오늘의 노래 BC둘기 00:30:57 00:30:57 16 0
10237 어흥 호랑이 4 BC둘기 2018.05.26 2018.05.23 71 0
10236 남남수수학학원원장 file Primary 2018.05.26 2018.05.26 27 0
10235 마루야마 아야가 성녀인 이유 4 file Primary 2018.05.24 2018.05.23 77 0
10234 한화 이글스 단독 2위 4 file BC둘기 2018.05.23 2018.05.23 51 0
10233 안뇨옹 2 하루디4 2018.05.23 2018.05.23 52 0
10232 월드컵 얼마 안남은 시점 한국 국대 부상 상황 2 file Primary 2018.05.23 2018.05.22 56 0
10231 데드풀2 보고 왔습니다 3 냥프☆시롤 2018.05.22 2018.05.20 53 0
10230 아이스크림의 계절이 다가옵니다 11 BC둘기 2018.05.21 2018.05.19 73 0
10229 사키 결승전 시작부터 터뜨려주네요 6 왕따쿨엑스 2018.05.20 2018.05.17 105 0
10228 권창훈 아킬레스건 부상 사실상 월드컵 낙마 file Primary 2018.05.20 2018.05.20 36 0
10227 [속보] 한화 이글스 공동 2위 6 BC둘기 2018.05.20 2018.05.19 78 0
10226 조용한 애니존에 6 file Primary 2018.05.19 2018.05.18 87 0
10225 수원 아챔 8강 진출! 2 file Primary 2018.05.16 2018.05.16 67 0
10224 데레애니 펜북 미오 역의 하라 사유리 인터뷰 부분 해석 BC둘기 2018.05.16 2018.05.16 42 0
10223 카논쨩 문제푸는 썰 푼다 13 file BC둘기 2018.05.16 2018.05.14 111 1
10222 안녕하세요 근 10년만입니다 11 file 츤데레☆ 2018.05.16 2018.05.07 154 0
10221 신태용호 월드컵 엔트리 28인 예비명단확정 4 file Primary 2018.05.15 2018.05.14 101 0
10220 일본에서 만난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8 Kyonpachi 2018.05.15 2018.05.12 77 0
10219 함부르크 팀 역사 최초 2부리그 강등 2 file Primary 2018.05.13 2018.05.13 64 0
10218 식당가서 소금을 달라고 했는데 15 BC둘기 2018.05.12 2018.05.11 110 0
10217 데레애니 펜북 린 역의 후쿠하라 아야카 인터뷰 부분 해석 2 BC둘기 2018.05.12 2018.05.11 60 0
10216 아베 나나가 좋아하는 과자 4 file BC둘기 2018.05.11 2018.05.08 78 0
10215 컨트롤 키가 안먹어요;;; 12 Resurrection 2018.05.11 2018.05.02 191 0
10214 훈훈 그자체... 4 Primary 2018.05.09 2018.05.09 67 0
10213 지름신막기 개꿀~!! 7일까지 We은행 안된다네요 ㅠ 9 1+1=2 2018.05.07 2018.05.05 96 0
10212 애니플러스 다녀왔습니다. 4 file 1+1=2 2018.05.07 2018.05.06 81 0
10211 슈퍼매치 맞네요 4 file Primary 2018.05.06 2018.05.05 89 0
10210 ??: 컨.......트...롤 뭐? 2 file Primary 2018.05.05 2018.05.04 9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2 Next
/ 34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