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62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윌리엄포터1.PNG

윌리엄포터3.PNG

윌리엄포터.PNG




윌리엄포터4.PNG









-이하 설명-


플레처급 구축함 윌리엄 D. 포터, DD-579. 왜 유명하지 않은지 신기할 정도로 재미있는 배다.
이 배에 비하면 후소 자매나 다이호는 행운함. 배의 행적을 간단히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 첫 임무로 당시 최신 전함이었던 아이오와의 호위를 맡음. 당시 아이오와에는 테헤란 회담에 참석하려는 대통령 루즈벨트를 포함해 해군작전부장(우리나라로 치면 해군참모총장이라 보면 됨 ㅇㅇ) 겸 함대사령관 어네스트 킹 등 주요 인사가 다수 탑승하고 있었기에, 매우 중요한 극비 임무를 맡게 된 것.

- 출항 시 닻을 제대로 다 안 끌어올리고 출항하는 바람에 닻이 덜렁거리며 옆에 있던 배 갑판을 박살냄. 구명정도 몇 개 부서지고. 닻도 약간 손상되었지만 갈 길이 바쁜 포터는 미안하다는 말을 남기고 떠남.

- 아이오와와 합류해서 항해하던 도중 실수로 폭뢰가 굴러떨어져서 폭발함. 유보트의 습격이라고 여긴 함대는 포터가 자백할 때까지 미친 듯이 회피 기동을 계속함.

- 잠시 후 폭뢰의 폭발 때문인지는 몰라도 강한 파도가 포터를 덮쳐서 한 명이 휩쓸려감. 결국 실종 처리됨. 설상가상으로 엔진실 중 하나가 침수되어 출력이 저하되어 함대에서 뒤쳐짐.

- 이런 사건들이 거의 한 시간 간격으로 터지니 아이오와에서 이걸 전부 보고 있던 함대사령관 킹 제독은 딥빡침. 대통령 앞에서 미해군 구축함이 이런 난리를 피우니 당연한 거지. 친히 포터에 '제대로 좀 해라'라는 투의 메시지를 보내고 함장은 '개선하겠다'고 답함.

- 다음 날 아이오와는 관측기구를 격추하는 방공연습을 실시. 같이 참가한 포터는 아이오와가 놓친 관측기구를 모두 격추하며 어느 정도 명예를 되찾는 데 성공.

- 방공훈련 이후 뇌격훈련이 이어짐. 아이오와를 가상표적으로 삼고 어뢰를 발사하는 척 하는 훈련이었음. 물론 어뢰발사관은 전부 비운 상태로.

- 그런데 비어있어야 할 포터의 3번 발사관에 어뢰가 남아있었음. 발사 명령을 내리자 진짜 어뢰가 아이오와를 향해 발사됨.

- 극비 임무라서 무선 침묵을 지켜야 했기에 발광신호를 보냈는데, 두 번 연속으로 잘못된 신호를 보냄. 첫 번째는 '어뢰가 아이오와 반대편으로 발사됨'이라고 방향을 잘못 말했고, 두 번째는 '전속으로 후진중'이라는 전혀 의미를 알 수 없는 신호가 되어버림.

- 결국 무선침묵을 깨고 어뢰 접근 신호를 보냄. 아이오와는 가속하면서 우현으로 급선회. 루즈벨트 대통령은 아이오와를 향해 어뢰가 접근한다는 말을 듣고 직접 눈으로 보고 싶다며 자신을 어뢰가 다가오는 쪽 갑판으로 옮겨달라고 부탁. 경호원은 어뢰를 요격할 생각인지는 몰라도 애꿎은 권총을 빼어들고, 하여튼 난리가 남.

- 다행히 어뢰는 빗나감. 루즈벨트의 일기를 보면 전함 한 300m쯤 뒤에서 폭발한 모양.

- 대열로 돌아온 아이오와는 포터에 16인치 주포 9문을 겨누고 해명을 요구. 불쌍한 포터의 함장은 전부 자백함.

- 포터는 호위임무를 중단하라는 명령을 받고 버뮤다에 있는 미군기지로 향함. 거기서 총을 든 해병대원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음. 전원이 대통령 암살미수 혐의로 체포됨. 배 전체가 체포당하는 건 미 해군 역사상 처음 있는 일.

- 결국 암살시도는 아니라고 결론이 남. 가장 책임이 무거운 어뢰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담당자는 14년 노역형을 선고받고 여럿 처벌 대상이 되었지만 루즈벨트 대통령이 "실수인데 뭐 그런 거 가지고 그럼. 그냥 아무도 처벌하지 말라고 ㅇㅋ?" 해서 그냥 다 넘어감.

- 별로 좋은 이야기는 아니라서 이 이야기는 1958년까지 대중에 공개되지 않음. 하지만 해군 내에서는 이미 소문이 다 돌아서, 포터랑 만나는 배는 모두 "쏘지 마, 우린 공화당원이야!"라고 인사함. 이건 루즈벨트가 민주당 출신 대통령이라서 그런데, 굳이 설명 안해도 이해 가능한 부분?

- 포터는 아무도 가고 싶어하지 않는 추운 알류산 열도 방면으로 배치됨. 거기서는 얌전히 지내는가 싶었는데, 술 취한 수병이 실수로 5인치 포를 발사해서 포탄이 기지 사령관 자택의 앞마당에 떨어짐. 하필이면 그 때 사령관은 자택에서 파티를 벌이는 중이었음. 다행히 사상자는 아무도 없었음.

- 필리핀 침공 작전이 진행되면서 포터도 다시 전장으로 돌아오게 됨. 오키나와에서는 피켓 십으로 활동하면서 상당수의 일본기를 격추하면서 선전. 하지만 전후 기록을 확인해보니 그 중 3기는 미군기일 가능성이 있다는 듯. Aㅏ….

- 방공임무 중 20mm와 40mm 기관포로 동료 구축함 USS 루스를 긁어버림. 루스의 함장이 공화당원이 아니었는지 여부는 불명.

- 1945년 6월 10일, 카미카제 뀨뀨함폭 한대가 포터를 향해 날아옴. 포터는 회피에 성공해서 뀨뀨함폭은 포터의 바로 앞에 추락…한 다음 그대로 물 속으로 나아가 포터의 바로 밑에서 폭발, 충격으로 포터는 거의 물 위로 튀어나올 정도로 흔들리고 동체에는 큰 구멍이 남.

- 포터는 3시간 후 침몰. 하지만 기적적으로 사상자는 단 한명도 없었음. 근처에 있던 상륙지원함이 포터의 승무원들을 구조했는데, 상륙지원함의 함장은 후에 의회명예훈장을 수여받음.





세상에 천조국에도 이런 미친배가 있었다닠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688 누가 나를 7랩듀오라 부르는가 10 거냥거냥 2014.11.03 2014.11.03 1268 2
9687 11/20 베스트 유머 모음 5 베스트애니넷 2014.11.20 2014.11.20 1266 0
9686 오늘의 아침드라마 이야기 6 까농 2014.10.24 2014.10.24 1265 0
9685 2015 애니존 송년회 인원 모집 (투표 폴 추가 다시 해주세요 ><) 47 Q. 2015.11.05 2015.11.01 1264 2
9684 서울대 견학 후기 29 file 아이리 2015.04.26 2015.04.26 1264 0
9683 으아 죽인다 다 죽인다... 9 카레카에루 2014.11.14 2014.11.13 1263 1
» 천조국 불행함 윌리엄 포터 이야기 5 file 냥프☆시롤 2015.03.08 2015.03.08 1262 0
9681 나도 뻘글을 써서 자게 최강이 되겠어! 1 file MSYB 2014.12.06 2014.12.06 1262 0
9680 사람욕심은 끝도 없다고 했던가... 27 냥프☆시롤 2014.12.01 2014.11.30 1261 0
9679 이번 롤챔스는 3 키즈나 2014.10.19 2014.10.19 1261 0
9678 벗은듯 입은듯 아찔한 그녀의 속살 2 file 카이트 2015.04.27 2015.04.27 1260 0
9677 12/24 베스트 유머 모음 1 file 베스트애니넷 2014.12.24 2014.12.24 1260 0
9676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대진표 3 Primary 2014.12.16 2014.12.15 1260 0
9675 이열ㅋ 2 file 리파 2014.11.03 2014.11.03 1260 0
9674 흑 힘내라 에리리 10 file 리파 2015.03.26 2015.03.26 1259 0
9673 양치기 다보고 어거스트 검색했는데요 10 file 아이리 2015.01.06 2015.01.06 1259 0
9672 와타시 러브라이버 야메마스 25 루프트나 2014.12.08 2014.12.07 1259 0
9671 한국 국대감독의 기레기 질문 회피스킬 2 Primary 2014.11.11 2014.11.11 1259 0
9670 미연시라는 건 정말 대단한 거 같아요 45 MSYB 2014.12.14 2014.12.14 1258 0
9669 미미술은 정말이지 체고야! 13 file 아스트린 2014.11.03 2014.11.03 1258 0
9668 시험 끝나고 처음 맞는 공강인데 누나 라식인지 라섹인지 한다고 강남까지 갔는데 건담베이스도 구경 못하고 누나는 지 눈 아픈데 나보고 신경 안쓰냐고 짜증내서 존나 지치고 빡쳐서 쓰는 서피스 프로 3 리뷰 5 blakparade 2014.10.28 2014.10.28 1258 0
9667 좀 유명한 사람이 죽게되면 3 광제아 2014.10.28 2014.10.28 1256 0
9666 뭐이 최애캐 10년넘게 안바꿀 수도 있지 게이님들아 17 file 거냥거냥 2015.02.24 2015.02.23 1255 0
9665 드디어 기어 s 가 왔습니다 (개실망) file naitre/네트르 2014.12.16 2014.12.16 1255 0
9664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 회장 & QPR 구단주 曰 8 『ValentinE』 2014.12.11 2014.12.10 1255 0
9663 굿스마 호갱님의 증거 4 file 세상의법칙 2015.01.14 2015.01.14 1254 0
9662 2월에 친구들이랑 일본여행을 간사이쪽으로 갈 예정입니다 26 리타르단도 2014.11.09 2014.11.08 1254 0
9661 발치몽 그만 놀리죠 여러분 ㅡㅡ 10 file 『ValentinE』 2014.11.07 2014.11.06 1254 0
9660 일본도착 3 naitre/네트르 2014.10.15 2014.10.15 1254 0
9659 예전엔 알바구하는 사장들이 왜 그렇게 까탈스러웠나 이해못했는데 34 김양갱 2014.12.07 2014.12.07 1253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364 Next
/ 36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