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번 그것이 알고싶다에 안아키 관련으로 내용이 나왔다고 하던데

그냥 이번 안아키 사태에 대한 생각에 대해 몇 가지 글로 적어봅니다.(마침 심심하기도 하니)

 

일단 첫 번째로 백신과 양약에 대한 절대적인 불신인데..

백신과 양약의 부작용에 대해 너무 지나치게 부풀려서 설명하는 감이 있었음

그알에서도 설명했듯이 백신으로 인한 부작용은 매우 적게 나타남

(작년은 1900만건 중 320건이 부작용으로 보고되었고 근거가 있다 판단된것은 70건)

또한 근거가 있다 판단되는 부작용은 조치가 가능한 부작용이라 충분히 안전성이 있다 볼 수 있음.

 

양약도 마찬가지. 

KIMS 온라인에 나오는 타이레놀 500mg의 이상 반응임

 

타이레놀관련.png

 

사실 언뜻보면 부작용이 심한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맨 아래 매우 드물게라는 말처럼 저 부작용은 매우 희귀한 상황에서 일어나는 부작용임.

정말 타이레놀을 먹은 사람들이 높은 확률로 스티븐스 존슨 증후군이나 아나필락시스가 온다면  약을 시판할 의미가 없겠지 (...)

 

두 번째로 근거 중심 의학을 기반으로 반박할 내용인데

김효진 안아키 설립자는 안아키 회원들의 사례들이 본인의 치료가 옳다라는 점을 증명해주고 있다고 설명하는 장면이 나옴.

사실 저 장면이 되게 웃긴 장면인데, 과연 회원 각각의 사례의 신뢰성이 있다라고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없고

또 설사 치유가 됐다 하더라도, 아나키를 통한 치료가 효과에 의한것인지 확인할 수 있는 근거도 없음.

그렇게 안아키 설립자가 까대던 백신과 양약은 맹검과 무작위화를 통하여 철저하게 신뢰성과 논리적인 기반을 갖춘 상황에서 진행하는데

그냥 달랑 케이스 몇개 가지고 우리 치유 좋아요라고 말하는 꼴이 웃길 수 밖에..

 

또한 이것은 우리가 의학이나 건강관련 정보를 얻을 때 그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임.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뉴스나 아니면 주위 사람들의 말을 근거로 신뢰하는 사례가 많은데

가장 중요한것은 그 정보에 대해 비판적으로 볼 수 있는 시각을 키우는게 중요하다 생각. 가능하다면 관련 근거도 찾아 볼 수 있다면 좋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대단히 화가 많이 났던 장면 중 하나인데

자신은 선택할 기회만 줬을 뿐이라 나는 아무런 책임이 없다라는 장면이 생각나던

뭐 사기꾼이 나는 잘못없다 사기 당한 니들이 잘못한것이다 라는 생각이 나기도 했고

또 한 가지는 한의사라는 전문직 직종을 가졌으면 의료나 건강에 관한 이야기는 파워를 가질 수 밖에 없음.

전공자인 만큼, 면허를 가진 만큼 보통 사람들과는 다른 힘을 가진 말로 받아들여질 수 밖에 없다 생각.

솔직히 말해서 면허를 가진 인간이 사람을 잘 속여놓고 나는 잘못 없어요라고 말할 수 있는게 타당한가라는 것은...웃었음.

 

얘기가 길어졌는데 결론을 말하자면..

안아키 만큼은 아니지만 근거 없는 이야기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례가 굉장히 많다 생각.

가장 중요한것은 비판적인 사고이고 또 하나는 관련 직종의 사람들의 윤리 의식과 근거 중심 의학에 대한 중요성 가슴 깊이 새겨 넣는거 일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482 키즈나 아이.. 버츄얼 유튜버 중에서 유리한 이유 3 file cxfdsaf221 2018.09.22 2018.09.22 243 0
10481 우리은행 개ㅅㅋ들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Resurrection 2018.09.22 2018.09.21 174 0
10480 갑자기 엠블렘이 그리워졌다 2 By.Xien 2018.09.22 2018.09.20 173 0
10479 군대 관물대 변화 최부장네아랫집 2018.09.20 2018.09.20 184 1
10478 안전거리의 중요성 최부장네아랫집 2018.09.19 2018.09.19 141 0
10477 오늘!! 대학교 면접보러갑니다~!! (>_<)/ 4 1+1=2 2018.09.18 2018.09.18 180 0
10476 오늘도 역시 조용하네요 4 file Primary 2018.09.15 2018.09.12 237 0
10475 덕x) 묵혀뒀던 음반같은거 없으신가요 13 file BC둘기 2018.09.14 2018.09.13 248 1
10474 김동욱 아버지의 말씀 최부장네아랫집 2018.09.14 2018.09.14 146 0
10473 근데 사이트 서버 갈수록 느려지는거 같은거 기분탓인가요. 1 TheGP 2018.09.14 2018.09.13 193 0
10472 안뇨옹 3 하루디4 2018.09.12 2018.09.11 201 0
10471 평가전 칠레전 선발 라인업 5 file Primary 2018.09.11 2018.09.11 256 0
10470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최부장네아랫집 2018.09.11 2018.09.11 163 0
10469 퇴원했습니다. 2 JINI 2018.09.11 2018.09.10 209 0
10468 대학원 생활 근황 4 Resurrection 2018.09.11 2018.09.10 220 0
10467 여자 직원의 실수.jpg 최부장네아랫집 2018.09.10 2018.09.10 149 0
10466 컴퓨터상에서 유동인구가 많고 글쓰면 잘알려질수 있는곳은 어디가 있을까요... 3 너프된꼬마 2018.09.10 2018.09.07 214 0
10465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5 file JINI 2018.09.10 2018.09.05 247 0
10464 평가전 코스타리카전 선발 라인업 8 file Primary 2018.09.07 2018.09.07 223 0
10463 올해의 목표 최부장네아랫집 2018.09.06 2018.09.06 137 0
10462 은동님 서버이전 언제임까아아아아아 2 거냥거냥 2018.09.06 2018.09.06 215 0
10461 E-book 리더기 써보신분있나요 1 미니키오 2018.09.05 2018.09.05 323 0
10460 애니플러스랑 애니맥스 플러스를 따로 결제해서 보고있었는데 5 미니키오 2018.09.04 2018.09.04 262 0
10459 여수가는 소라 근황 file Resurrection 2018.09.04 2018.09.04 201 0
10458 개떨어질까봐 아이디어 괜찬음 최부장네아랫집 2018.09.04 2018.09.04 149 0
10457 눈치보는 여군..ㅎㅋ 최부장네아랫집 2018.09.03 2018.09.03 163 0
10456 2018년 9월 1일, 슈퍼 코리안 데이 4 file JINI 2018.09.02 2018.09.01 210 1
10455 야~~ 흥민 현우 의조 와카 3인방 군대 안간다~~~ 5 운명의DESTINY 2018.09.02 2018.09.01 227 0
10454 축하한다 흥민아.... 1 file Primary 2018.09.01 2018.09.01 190 0
10453 아시안게임 한일전 축구 선발 라인업 16 file Primary 2018.09.01 2018.09.01 16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56 Next
/ 35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