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번 그것이 알고싶다에 안아키 관련으로 내용이 나왔다고 하던데

그냥 이번 안아키 사태에 대한 생각에 대해 몇 가지 글로 적어봅니다.(마침 심심하기도 하니)

 

일단 첫 번째로 백신과 양약에 대한 절대적인 불신인데..

백신과 양약의 부작용에 대해 너무 지나치게 부풀려서 설명하는 감이 있었음

그알에서도 설명했듯이 백신으로 인한 부작용은 매우 적게 나타남

(작년은 1900만건 중 320건이 부작용으로 보고되었고 근거가 있다 판단된것은 70건)

또한 근거가 있다 판단되는 부작용은 조치가 가능한 부작용이라 충분히 안전성이 있다 볼 수 있음.

 

양약도 마찬가지. 

KIMS 온라인에 나오는 타이레놀 500mg의 이상 반응임

 

타이레놀관련.png

 

사실 언뜻보면 부작용이 심한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맨 아래 매우 드물게라는 말처럼 저 부작용은 매우 희귀한 상황에서 일어나는 부작용임.

정말 타이레놀을 먹은 사람들이 높은 확률로 스티븐스 존슨 증후군이나 아나필락시스가 온다면  약을 시판할 의미가 없겠지 (...)

 

두 번째로 근거 중심 의학을 기반으로 반박할 내용인데

김효진 안아키 설립자는 안아키 회원들의 사례들이 본인의 치료가 옳다라는 점을 증명해주고 있다고 설명하는 장면이 나옴.

사실 저 장면이 되게 웃긴 장면인데, 과연 회원 각각의 사례의 신뢰성이 있다라고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없고

또 설사 치유가 됐다 하더라도, 아나키를 통한 치료가 효과에 의한것인지 확인할 수 있는 근거도 없음.

그렇게 안아키 설립자가 까대던 백신과 양약은 맹검과 무작위화를 통하여 철저하게 신뢰성과 논리적인 기반을 갖춘 상황에서 진행하는데

그냥 달랑 케이스 몇개 가지고 우리 치유 좋아요라고 말하는 꼴이 웃길 수 밖에..

 

또한 이것은 우리가 의학이나 건강관련 정보를 얻을 때 그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임.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뉴스나 아니면 주위 사람들의 말을 근거로 신뢰하는 사례가 많은데

가장 중요한것은 그 정보에 대해 비판적으로 볼 수 있는 시각을 키우는게 중요하다 생각. 가능하다면 관련 근거도 찾아 볼 수 있다면 좋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대단히 화가 많이 났던 장면 중 하나인데

자신은 선택할 기회만 줬을 뿐이라 나는 아무런 책임이 없다라는 장면이 생각나던

뭐 사기꾼이 나는 잘못없다 사기 당한 니들이 잘못한것이다 라는 생각이 나기도 했고

또 한 가지는 한의사라는 전문직 직종을 가졌으면 의료나 건강에 관한 이야기는 파워를 가질 수 밖에 없음.

전공자인 만큼, 면허를 가진 만큼 보통 사람들과는 다른 힘을 가진 말로 받아들여질 수 밖에 없다 생각.

솔직히 말해서 면허를 가진 인간이 사람을 잘 속여놓고 나는 잘못 없어요라고 말할 수 있는게 타당한가라는 것은...웃었음.

 

얘기가 길어졌는데 결론을 말하자면..

안아키 만큼은 아니지만 근거 없는 이야기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례가 굉장히 많다 생각.

가장 중요한것은 비판적인 사고이고 또 하나는 관련 직종의 사람들의 윤리 의식과 근거 중심 의학에 대한 중요성 가슴 깊이 새겨 넣는거 일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421 아시안겜 중계 때려치세요 방송사들아.. 2 운명의DESTINY 2018.08.20 2018.08.19 137 0
10420 지상파 이 씨이이이방새들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Resurrection 2018.08.20 2018.08.20 100 0
10419 리플 한번 쓸려고 로그인에 1분이 걸리네 거냥거냥 2018.08.20 2018.08.20 94 0
10418 일러스트레이터 안미 센세.... 9 BC둘기 2018.08.18 2018.08.16 325 0
10417 말레이시아전 후기 4 Primary 2018.08.18 2018.08.17 120 0
10416 보니깐 파울루 벤투가 한국 감독으로 오는게 확정됐는데(수정함) 11 Primary 2018.08.17 2018.08.16 134 0
10415 아시안게임 말레이시아전 선발 라인업 14 Primary 2018.08.17 2018.08.17 255 0
10414 오랜만에 글을 써보네요 2 file Mette 2018.08.17 2018.08.17 111 0
10413 안녕하십니까!!!!!!!!! 25 BRB아이리143 2018.08.17 2018.07.26 270 0
10412 운석으로 만든 권총 최부장네아랫집 2018.08.17 2018.08.17 105 0
10411 올해도 나츠코미 c94 다녀옴 5 file 리파 2018.08.17 2018.08.15 146 0
10410 아 쓸 글이 없다 18 Resurrection 2018.08.16 2018.08.14 180 0
10409 황의조 재평가설 ㅋㅋㅋㅋ 2 운명의DESTINY 2018.08.15 2018.08.15 112 0
10408 아시안게임 바레인전 선발 라인업 10 Primary 2018.08.15 2018.08.15 160 0
10407 맥도날드 얘기 나왔으니 6 Primary 2018.08.15 2018.08.13 130 0
10406 아무도 못먹는 맥도날드 이벤트 2 최부장네아랫집 2018.08.15 2018.08.13 137 0
10405 일단 서버이전부터 하고 생각하자 3 거냥거냥 2018.08.15 2018.08.14 132 0
10404 기자되기힘들다....ㅋㅋ 최부장네아랫집 2018.08.14 2018.08.14 73 0
10403 어멋 8 로렐짜응. 2018.08.14 2018.08.13 136 0
10402 하드탐방을 하다 옛날 애니송이 나오니 감회가... 미니키오 2018.08.12 2018.08.12 91 0
10401 정적을 깨는 file Primary 2018.08.10 2018.08.10 109 0
10400 기숙사 탈락각입니다 으헣헣 10 Resurrection 2018.08.09 2018.08.06 183 0
10399 혹시 페할아 한글패치 구할 수 있을까요 13 guppy 2018.08.07 2018.08.03 268 0
10398 서버 이전 할 예정입니다. 6 銀童 2018.08.06 2018.08.05 198 0
10397 흑인이 울때 내는 소리는? 14 BC둘기 2018.08.06 2018.08.05 207 0
10396 어휴 진짜 애니존 이대로라면... 5 file Primary 2018.08.06 2018.08.05 158 0
10395 내려간다아아아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 Resurrection 2018.08.05 2018.08.05 110 0
10394 아시안게임 클래스 보소.. 2 file Primary 2018.08.04 2018.08.03 129 0
10393 저 내일 죽어도 한이 없습니다 3 괴도키드 2018.08.04 2018.08.04 108 0
10392 증명서 킷따~ 12 file 아이리 2018.08.04 2018.07.31 18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56 Next
/ 35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