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4 02:04

멕시코전 후기

조회 수 120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단 오늘 경기 내용은 나쁘진 않았다 생각하는 쪽.

멕시코의 오소리오 감독이 워낙 지장이고 독일을 잡으면서 기세등등 했던 팀이었는데

일단 우리가 많이 뛰면서 뭔가 해볼려는 의지는 보였지 않나...라는 생각

 

하지만 이게 끝.

 

아무리 생각해도 장현수 패널티킥 헌납 장면은 이해가 안갔고..

김민우, 주세종은 너무 얼어있었음. 월드컵의 무게감은 이해가 가지만서도

일단 4-4-2 조합은 익숙한 조합이라고는 하지만

주축이 부상으로 많이 나가리 된 상황에서는 익숙한 조합이라고 할 것도 없기도 했고...

 

여튼 많이 아쉬운 경기

 

그래도 선수들과 신태용 감독한텐 수고했다 한 마디 보내고는 싶음.

악조건이 너무 많기도 했고..

특히 리그앙 베스트 11 후보까지 올라갔던 권창훈이 아킬레스건 끊어져서 월드컵 못나간거는..

물론 김민재, 이근호, 염기훈, 김진수, 박주호 낙마도 너무나도 아쉬웠고..

 

또 하나 김민우의 부진에 대해서 말하자면 풀백(윙백) 김민우는 굉장히 써먹기 어려운 선수임

스타일이 원래 윙어였던 스타일을 그대로 반영하는데 원래 크로스를 즐겨하는 타입이 아니고

공격시에는 안으로 치고 들어가면서 중거리 슛을 날리거나 원투패스나 침투를 즐기는 타입임

그래서 수원에서도 크로스와 키핑이 장기인 염기훈이 김민우와 왼쪽 짝으로 많이 나왔는데 수원에서는 거의 태양같은 플레이를 했음.

물론 국대에서도 저 둘이 같이 나왔을 때 잘했고..

여튼 김민우 부진은 부상자 속출에 의한 어쩔수 없는 상황이기도 했고...많이 아쉬움

추가적으로 수비는 원래 수원에서도 안좋았음. 그나마 염기훈이 수비가담 능력이 좋은 선수라 가려졌지만..

 

하...생각이 복잡하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22733 드래곤볼 슈퍼 브로리 본 사람 나뿐인듯? 2 update 라온 2019.02.20 2019.02.21 23
22732 수강신청을 해야하는데...(절망편) 4 너프된꼬마 2019.02.19 2019.02.19 39
22731 물장판을 본 럽폭도의 최후 2 file 미니키오 2019.02.18 2019.02.18 31
22730 물장판)아쿠아랑 같은프로그램씁니다 ㅎㅎ 이것도 스포이려나... 1 file 1+1=2 2019.02.18 2019.02.19 33
22729 국시 합격 인증합니다 20 file Primary 2019.02.18 2019.02.20 95
22728 여러분 사가를 살려야 합니다 8 file BC둘기 2019.02.18 2019.02.19 58
22727 물장판 감상 10 BC둘기 2019.02.18 2019.02.19 34
22726 [러브라이브!선샤인!][스포가득,장문] 물장판보고 왔습니다. 6 file 미니키오 2019.02.16 2019.02.18 48
22725 소아온 앨리시제이션을 보면서 드는 생각 2 file Primary 2019.02.15 2019.02.17 49
22724 물장판 보고 왔습니다! (용량 주의) 11 file JINI 2019.02.15 2019.02.20 63
22723 디시 접속 안되네요. 1 era-n 2019.02.15 2019.02.15 32
22722 졸업식 왔습니다 6 Resurrection 2019.02.15 2019.02.18 83
22721 사진한장으로 4개의 대학찍기 file 1+1=2 2019.02.15 2019.02.15 38
22720 오늘은 밸런타인데이입니다. 12 file JINI 2019.02.14 2019.02.15 87
22719 국제사이모에리그 결승 결과(수정) 17 file By.Xien 2019.02.12 2019.02.17 102
22718 ???:린코쨩은 스타크래프트 주 종족이 뭐야? 9 file Primary 2019.02.12 2019.02.12 81
22717 [소녀전선] 이번 이벤트는 좀귀찮군요 5 미니키오 2019.02.12 2019.02.13 48
22716 [소녀전선] 친구 구합니다. 1 file 거냥거냥 2019.02.12 2019.02.12 41
22715 국사모 다시 투표~~ 1 라온 2019.02.10 2019.02.10 57
22714 [지진속보] 경북 포항시 인근 지진 발생 file JINI 2019.02.10 2019.02.10 59
22713 국사모 투표 했다요~ㅅ~ 2 라온 2019.02.10 2019.02.10 47
22712 끓어오르는 럽뽕에의해 질러버린 피규어가 왔네요 8 file 미니키오 2019.02.09 2019.02.15 84
22711 [소녀전선] 상자 깐지 30회만에... 4 file latte 2019.02.09 2019.02.12 64
22710 국사모...결국 마시로와 유키노는.. 2 운명의DESTINY 2019.02.08 2019.02.10 80
22709 국제사이모에리그 결승 안내 19 file maglor 2019.02.08 2019.02.10 229
22708 자동전투 너무 좋다. 1 쿠루루 2019.02.08 2019.02.09 47
22707 [한도리] 돈은 언제나 옳다 2 file 1+1=2 2019.02.07 2019.02.09 36
22706 한국 돌아왔습니다 11 Resurrection 2019.02.07 2019.02.09 86
22705 국사모 결승은 콩라인 데스매치를 보고싶네요. 1 운명의DESTINY 2019.02.06 2019.02.08 70
22704 [뱅드림]자꾸 까먹게 되는거 2 file 미니키오 2019.02.06 2019.02.07 5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8 Next
/ 75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