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8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cientific American 잡지 최신호에 부의 편중에 관한 수학적 연구에 관한 글이 실렸습니다. 이 글을 보고 다음 사실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빈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 국가와 사회가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는 한 짧은 시간내에 국가 전체의 부의 상당히 큰 부분은 극소수의 사람들 손에 들어가게 되어있다. 이 극소수중 하나가 되는데 가장 크게 기여하는 것은 단순한 운이다.

 

scientificamerican1119-70.pdf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생각했던 자유시장경제의 미덕은 경제활동 초기에만 있는 환상일 수 있다는 수학적 근거를 보여주고 있어서 저도 매우 놀라게 한 글 입니다.

 

이 연구의 한계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사회 전체가 가지는 부의 총 합이 늘어나는 동안은 부의 편중이 있어도 중상층과 하층민들 생활이 향상되는데, 이에 관한 변수를 도입하지 못했습니다. 그 이유는 최대한 작은 수의 변수들로 최대한 많은 것을 설명하려는 시도에서 출발한 연구이기 때문입니다. 부의 총합이 늘어나면서 고려해야할 여러 요인을 다 변수로 표현하면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식으로 뭐든지 다 되어서 실질적으로 우리에게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는 연구가 되어 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이 연구를 통해서 왜 많은 나라에서 경제 성장이 둔화되면 빈부의 격차가 급격하게 늘어나는지 알 수 있으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사회와 국가에 빈부의 격차가 심화되는 것을 막는 여러 장치가 상시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글에서는 성공했다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운이 따르지 않고서는 성공할 수 없다는 것도 알려 줍니다. 반대로 모든 상황에서 최선의 선택을 하더라도 살기위해서는 경제활동을 해야한다는 사실 하나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두세번 불운이 겹치면 몰락해버리고 이를 벗어나기 매우 힘들다는 것도 알려 줍니다. 즉 가난한 사람들의 대부분은 태어날 때 이미 가난하게될 수 밖에 없는 환경에서 태어나거나, 사소한 실수에 불운이 겹쳐서 망한 실제로는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들이라는 것 입니다.

 

위 결론들은 제 주관이 많이 들어가 있기는 합니다만 이 글에서 말하는 것에 크게 어긋나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들도 여기 첨부된 글을 읽고 본인의 생각을 말해주시거나, 제 생각들에서 잘못된 점을 비판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23009 구구레 코쿠리상 꾸르잼 3 file W.준쨔응 2014.10.08 2014.10.09 37258
23008 [야겜] 정말 한 7~8년만에 일루전 신작이 기대 되고 있습니다. 4 file 카이트 2014.10.20 2014.10.20 18254
23007 신격의 바하무트 작화가 많이 본 작화다 했는데. file 『ValentinE』 2014.10.07 2014.10.07 16915
23006 팅클벨 신작 윤무곡Duo 11 굿거리장단 2014.11.08 2014.11.08 16855
23005 저! 트윈테일이 됩니다 1화 12 라온 2014.10.10 2014.10.11 16419
23004 블소에는 린족, 테라에는 엘린족 1 file naitre/네트르 2014.09.30 2014.09.30 16012
23003 [천체의 메소드 1화] 어머 이건 봐야해! 5 file 메이븐 2014.10.06 2014.10.06 15472
23002 4분기 공병대가 도착했습니다. 26 file 『ValentinE』 2014.10.11 2014.10.13 15396
23001 [트리니티 세븐 7화] 리리스센세 리턴즈 8 file 메이븐 2014.11.26 2014.11.26 15353
23000 히잌 마성의 우시오. file 『ValentinE』 2014.09.30 2014.09.30 14948
22999 투 러브 트러블 다크니스 51화=ㅁ= 14 file 라온 2014.12.29 2014.12.29 14934
22998 취성의 가르간티아 OVA 전편 요약 file 메이븐 2014.09.30 2014.09.30 14811
22997 [로그 호라이즌 2기] 은하계 아이돌 테트라쨩 18 file 왕따쿨엑스 2014.10.11 2015.08.12 14651
22996 [네타] 금서 신약 11권의 식봉이 15 file 왕따쿨엑스 2014.10.09 2014.10.10 14468
22995 [시로바코 2화] 고통받는 카야노 아이 4 file 메이븐 2014.10.17 2014.10.17 13624
22994 붉은여우 다시 시작했네.. 9 file 열심히는했다 2014.11.24 2014.12.01 13427
22993 야키모치 스트림 중간감상 2 file 굿거리장단 2014.09.30 2014.09.30 13250
22992 소아온 2기 15화 요약 7 file Persona 2014.10.19 2014.10.19 13036
22991 내 총끝은 빛나고 8 file 아스트린 2014.09.30 2014.10.01 12599
22990 [수위주의] 그리자이아의 서비스신은 비범하군요 9 file 뻐킹뻐킹엄 2014.10.09 2014.10.09 12460
22989 [로그호라이즌2기]와....이거 어 떡 하 지? 18 file 아이리 2014.10.05 2014.10.06 12308
22988 [이능배틀 2화] 오늘의 하토코 3 file 메이븐 2014.10.14 2014.10.15 12230
22987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 4화] 이 뱀이 뭘좀 아네 (후방주의) 3 file 메이븐 2014.10.26 2014.10.26 12221
22986 2014년 4분기(10월) 신작 애니메이션 시간표 8 file naitre/네트르 2014.09.29 2014.09.30 12149
22985 [크로스 앙쥬 2화] 초호화 1중대 3 file 메이븐 2014.10.12 2014.10.12 12128
22984 나루토 극장판 더 라스트의 유출된 설정화 19 file Mette 2014.11.05 2014.11.08 11992
22983 님들 엘소드 하졈, 엘소드 7 file 스크랩 2014.09.30 2014.09.30 11873
22982 아키소라는 해피엔딩으로 끝내더니 우와코이는 ........ 7 W.준쨔응 2014.10.07 2014.10.09 11796
22981 리뉴얼 하게된 가장 큰 이유는 2 銀童 2014.09.29 2014.09.29 11772
22980 이능배틀은 일상계 속에서 ㅋ 13 file W.준쨔응 2014.10.09 2014.10.09 115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7 Next
/ 76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