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SAT Biology 때문에 단성 생식을 조사하다가 다음 항목을 찾았습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Parthenogenesis#Humans

 

On August 2, 2007, after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t was revealed that discredited South Korean scientist Hwang Woo-Suk unknowingly produced the first human embryos resulting from parthenogenesis. Initially, Hwang claimed he and his team had extracted stem cells from cloned human embryos, a result later found to be fabricated. Further examination of the chromosomes of these cells show indicators of parthenogenesis in those extracted stem cells, similar to those found in the mice created by Tokyo scientists in 2004. Although Hwang deceived the world about being the first to create artificially cloned human embryos, he did contribute a major breakthrough to stem cell research by creating human embryos using parthenogenesis.[100] The truth was discovered in 2007, long after the embryos were created by him and his team in February 2004. This made Hwang the first, unknowingly, to successfully perform the process of parthenogenesis to create a human embryon and, ultimately, a human parthenogenetic stem cell line.

 

이것에 대해서는 제가 잘 모르던 내용이라서 좀 더 조사해 보았습니다.

 

https://www.sciencetimes.co.kr/?news=%EB%9D%BC%EB%A7%88%EB%A5%B4%ED%81%AC%EC%9D%98-%EB%B6%80%ED%99%9C-5

 

과학적 정직성의 가치

황우석 교수의 줄기세포가 처녀생식에 의한 것이었음을 밝힌 조지 데일리 교수는 인터뷰를 통해 “황우석 교수와 연구팀이 스스로 만든 것이 무엇인지 몰랐다는 것은 불행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는 최초로 처녀생식에 의한 인간 줄기세포주를 만들어 놓고도 단지 섣부른 임상에의 응용을 위해 결과를 왜곡한 과학적 부정행위에 대한 충고다.

비록 난치병 환자를 위해 줄기세포를 이용하는 것이 시급하고 중요한 일이라 해도, 과학자가 스스로의 결과를 순수하게 마주보지 못하고, 이를 왜곡하기에 이른다면 우리는 그를 과학자라 부를 수 없음을 의미한다.

특히 연구의 최초 의도와는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는 과학계의 대발견들을 살펴보면 과학자가 자신의 결과를 객관적이고 냉정하게 바라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 수 있다. 비아그라는 심혈관계 질환에 대한 치료제 개발의 과정에서 나온 실패작에 머물렀을 수도 있다. 포스트잇은 접착력이 부족해서 버려질 운명에 처한 적이 있다.

과학자가 자신의 야망과 성공을 위해 자연이 던져 주는 실험결과에 승복하지 않을 때 벌어지는 일은, 결국 과학자 자신에게도 인류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비록 체세포 핵치환을 통한 줄기세포 확립에 실패했다고 해도, 황우석 교수는 최초로 처녀생식에 의한 인간줄기세포주 확립이라는 쾌거를 이룬 것이다. 문제는 황우석 교수가 난치병 치료라는 성급한 희망과, 개인적 야망에 눈이 멀어 처녀생식이라는 가능성을 진지하게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과학자의 양심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그것이 사회적인 윤리 기준에서 중요하기도 하지만, 과학의 발전에 있어서도 특히 결정적이기 때문이다. 데일리 교수는 과학자로서 순수하지 못했던 황우석 교수의 연구에 대해 이렇게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것은 정말 중요한 발견일 수도 있었다.”

자연에 대한 이해는 과학자의 야망만으로 달성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자연이 과학자에게 던지는 메시지를 겸손하게 받아들이고 해석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지는 일종의 종합예술이다.

황우석 교수의 연구결과는 비록 난치병 환자들의 희망을 이루어주는 데 실패했을 수는 있지만, 이후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제의 개발에 도움이 되는 획기적인 과학적 발견이 될 수도 있었다.
 
한 과학자의 개인적 욕망, 과학과 그 실용화 사이의 거리에 대한 대중의 오해, 그리고 언론과 정치인들의 지나친 관심과 압력은 결국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중요한 과학적 발견을 우리의 것이 아닌 타국의 것으로 만들어 버렸다. 아마도 이점이 단순히 황우석 사건을 과학적 사기로 바라보는 우리에게 던지는 더욱 중요한 메시지인지도 모른다.

 

(강조는 제 것)

 

여러분, 뭐든지 너무 우기지 말고 가끔 타인의 말이 옳을 가능성을 생각해 보며 착하게 열심히 삽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22999 구구레 코쿠리상 꾸르잼 3 file W.준쨔응 2014.10.08 2014.10.09 37289
22998 [야겜] 정말 한 7~8년만에 일루전 신작이 기대 되고 있습니다. 4 file 카이트 2014.10.20 2014.10.20 18460
22997 팅클벨 신작 윤무곡Duo 11 굿거리장단 2014.11.08 2014.11.08 17069
22996 신격의 바하무트 작화가 많이 본 작화다 했는데. file 『ValentinE』 2014.10.07 2014.10.07 16938
22995 저! 트윈테일이 됩니다 1화 12 라온 2014.10.10 2014.10.11 16509
22994 블소에는 린족, 테라에는 엘린족 1 file naitre/네트르 2014.09.30 2014.09.30 16041
22993 [천체의 메소드 1화] 어머 이건 봐야해! 5 file 메이븐 2014.10.06 2014.10.06 15497
22992 4분기 공병대가 도착했습니다. 26 file 『ValentinE』 2014.10.11 2014.10.13 15415
22991 [트리니티 세븐 7화] 리리스센세 리턴즈 8 file 메이븐 2014.11.26 2014.11.26 15373
22990 투 러브 트러블 다크니스 51화=ㅁ= 14 file 라온 2014.12.29 2014.12.29 14973
22989 히잌 마성의 우시오. file 『ValentinE』 2014.09.30 2014.09.30 14971
22988 취성의 가르간티아 OVA 전편 요약 file 메이븐 2014.09.30 2014.09.30 14853
22987 [로그 호라이즌 2기] 은하계 아이돌 테트라쨩 18 file 왕따쿨엑스 2014.10.11 2015.08.12 14664
22986 [네타] 금서 신약 11권의 식봉이 15 file 왕따쿨엑스 2014.10.09 2014.10.10 14491
22985 [시로바코 2화] 고통받는 카야노 아이 4 file 메이븐 2014.10.17 2014.10.17 13645
22984 붉은여우 다시 시작했네.. 9 file 열심히는했다 2014.11.24 2014.12.01 13450
22983 야키모치 스트림 중간감상 2 file 굿거리장단 2014.09.30 2014.09.30 13284
22982 소아온 2기 15화 요약 7 file Persona 2014.10.19 2014.10.19 13056
22981 내 총끝은 빛나고 8 file 아스트린 2014.09.30 2014.10.01 12629
22980 [수위주의] 그리자이아의 서비스신은 비범하군요 9 file 뻐킹뻐킹엄 2014.10.09 2014.10.09 12497
22979 [로그호라이즌2기]와....이거 어 떡 하 지? 18 file 아이리 2014.10.05 2014.10.06 12326
22978 [이능배틀 2화] 오늘의 하토코 3 file 메이븐 2014.10.14 2014.10.15 12252
22977 [마탄의 왕과 바나디스 4화] 이 뱀이 뭘좀 아네 (후방주의) 3 file 메이븐 2014.10.26 2014.10.26 12241
22976 2014년 4분기(10월) 신작 애니메이션 시간표 8 file naitre/네트르 2014.09.29 2014.09.30 12191
22975 [크로스 앙쥬 2화] 초호화 1중대 3 file 메이븐 2014.10.12 2014.10.12 12168
22974 나루토 극장판 더 라스트의 유출된 설정화 19 file Mette 2014.11.05 2014.11.08 12005
22973 아키소라는 해피엔딩으로 끝내더니 우와코이는 ........ 7 W.준쨔응 2014.10.07 2014.10.09 11897
22972 님들 엘소드 하졈, 엘소드 7 file 스크랩 2014.09.30 2014.09.30 11887
22971 리뉴얼 하게된 가장 큰 이유는 2 銀童 2014.09.29 2014.09.29 11852
22970 미소녀만화경3을 하는데... 9 냥프☆시롤 2015.03.29 2015.03.31 1164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7 Next
/ 76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