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82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cientific American 잡지 최신호에 부의 편중에 관한 수학적 연구에 관한 글이 실렸습니다. 이 글을 보고 다음 사실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빈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 국가와 사회가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는 한 짧은 시간내에 국가 전체의 부의 상당히 큰 부분은 극소수의 사람들 손에 들어가게 되어있다. 이 극소수중 하나가 되는데 가장 크게 기여하는 것은 단순한 운이다.

 

scientificamerican1119-70.pdf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생각했던 자유시장경제의 미덕은 경제활동 초기에만 있는 환상일 수 있다는 수학적 근거를 보여주고 있어서 저도 매우 놀라게 한 글 입니다.

 

이 연구의 한계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사회 전체가 가지는 부의 총 합이 늘어나는 동안은 부의 편중이 있어도 중상층과 하층민들 생활이 향상되는데, 이에 관한 변수를 도입하지 못했습니다. 그 이유는 최대한 작은 수의 변수들로 최대한 많은 것을 설명하려는 시도에서 출발한 연구이기 때문입니다. 부의 총합이 늘어나면서 고려해야할 여러 요인을 다 변수로 표현하면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식으로 뭐든지 다 되어서 실질적으로 우리에게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는 연구가 되어 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이 연구를 통해서 왜 많은 나라에서 경제 성장이 둔화되면 빈부의 격차가 급격하게 늘어나는지 알 수 있으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사회와 국가에 빈부의 격차가 심화되는 것을 막는 여러 장치가 상시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글에서는 성공했다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운이 따르지 않고서는 성공할 수 없다는 것도 알려 줍니다. 반대로 모든 상황에서 최선의 선택을 하더라도 살기위해서는 경제활동을 해야한다는 사실 하나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두세번 불운이 겹치면 몰락해버리고 이를 벗어나기 매우 힘들다는 것도 알려 줍니다. 즉 가난한 사람들의 대부분은 태어날 때 이미 가난하게될 수 밖에 없는 환경에서 태어나거나, 사소한 실수에 불운이 겹쳐서 망한 실제로는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들이라는 것 입니다.

 

위 결론들은 제 주관이 많이 들어가 있기는 합니다만 이 글에서 말하는 것에 크게 어긋나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들도 여기 첨부된 글을 읽고 본인의 생각을 말해주시거나, 제 생각들에서 잘못된 점을 비판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22960 좀비랜드사가 베스트앨범 11월 27일 발매 & 신곡 뮤비 일부 공개 3 BC둘기 2019.10.20 2019.10.27 177
22959 [중화일번] 아 별론데 3 file 미니키오 2019.10.23 2019.10.27 160
22958 내년에 복학합니다 3 수동동 2019.10.23 2019.10.26 156
22957 [우공못] 후미노 이후 다음타자 등판해주세요 3 file 미니키오 2019.10.16 2019.10.19 148
22956 [듀링] 그래, 역시 밸리가 있어야 묘지기지... file 막장학원H×H 2019.10.19 2019.10.19 118
22955 신전 4 file 리파 2019.10.14 2019.10.15 152
22954 알라딘 티비로 봤는데, 재밌더라구요 수동동 2019.10.15 2019.10.15 112
22953 이제는 펭귄한테도 까이는 그분.. 2 Primary 2019.10.13 2019.10.14 131
22952 [스쿠스타] 친추 하실분은 걸고 댓글 1 file 리파 2019.10.13 2019.10.13 115
22951 [포아너] 별로하고 했잖아! 별로라고 했잖아! file 미니키오 2019.10.13 2019.10.13 99
22950 광고 미쳤나 거냥거냥 2019.10.13 2019.10.13 92
22949 [우공못] 이거 2기도나왔군요. 2 file 미니키오 2019.10.08 2019.10.12 159
22948 영화 반교:디텐션 보고 왔습니다. 2 너프된꼬마 2019.10.11 2019.10.11 137
22947 국가대표 스리랑카전 선발 라인업 8 file Primary 2019.10.10 2019.10.10 122
22946 오랜만에 미니카를 사봤습니다 >< 6 file 1+1=2 2019.10.09 2019.10.10 113
22945 카레메시 데키타요~ 7 BC둘기 2019.10.05 2019.10.09 117
22944 합정 애니플러스샵 다녀왔슴다~! 5 file 1+1=2 2019.10.08 2019.10.09 121
22943 요즘 모토 얘기 하기도 힘듬 6 병맛 2019.09.27 2019.10.09 201
22942 밀리애니 오늘도 1패 file 미니키오 2019.10.07 2019.10.07 106
22941 캐나다에 왔습니다. 8 라뜨에 2019.09.28 2019.10.07 148
22940 대학원 생활 근황 4 Resurrection 2019.10.01 2019.10.06 142
22939 입대합니다. 28 Resurrection 2019.09.17 2019.10.04 262
22938 [데레] 사소하지만 엄청난 감격... 4 file 막장학원H×H 2019.10.01 2019.10.02 135
22937 횽이 거기서 왜나와?! 3 file 1+1=2 2019.10.01 2019.10.01 114
22936 [뱅드림]만원짜리 색지 사고 왔습니다. 6 file Primary 2019.09.30 2019.10.01 165
22935 사이코패스 3기의 PV가 나왔네요. 2 울트라빅슈 2019.09.28 2019.09.30 93
22934 [귀여우면 변태라도] 뭐지 어째서지 1 file 미니키오 2019.09.26 2019.09.27 99
22933 반도리 필름라이브 정보가 떳습니다~ >< 8 file 1+1=2 2019.09.24 2019.09.26 122
22932 [기렌의야망V] 지온공국 클리어 후기 2 하루디4 2019.09.24 2019.09.24 79
22931 지우가 드디어 공식 리그 우승했습니다 12 file 왕따쿨엑스 2019.09.15 2019.09.24 2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7 Next
/ 76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