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6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작품을 계속 보고 있으니 연애물의 형태를 가진 사회비판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품에 줄 곳 등장하는 사건의 핵심을 요약하면 누군가의 헛점이 알려져서 이 사람이 악인이라는 낙인이 찍히면, 많은 사회 구성원들이 아무리 부당한 폭력을 행사하더라도 이 낙인을 이용해 정당화하고, 부당한 대우에서 지켜주지 않는 다는 것 입니다. 실제로 우리 사회에 보면 단순한 의심만 가지고 사람을 매도하고 그 사람에 관련된 모든 것을 나쁘다고 부정하는 성향이 강합니다. 잘못을 저지른 사람의 변명은 거의 무조건적으로 무시하며, 자신이 그 사람에게 부당한 행동, 심지어 범죄를 저지르면서 상대방이 나쁜 사람이라는 이유로 자신의 불법적인 행동마저 정당화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 작품을 보면 등장하는 모든 인물이 사회가 보기에 부정적인 면과 긍정적인 면이 섞여 있습니다. 모두 흑백으로 나누기 힘든 인불입니다. 그리고 갈등구조를 잘 보면, 사람과 상황을 흑백으로 나누는 사람들과, 그렇게 나누지 않는 사람들 사이에서의 갈등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현실사회에서 완전히 옳키만 한 사람과 집단과 사상은 없고, 어떠한 사람이나 집단이라도 가끔은 옳은 말과 행동을 합니다. 그럼으로 어떠한 사람이나 집단이라도 각각의 말과 행동에 다른 태도를 취하는 것이 진정 옳다고 할 수 있습니다만, 너무 단순히 "XXX가 한 말은 무조건 틀린 말", "YYY니까 모조건 잘했어"로 요약하려고 합니다. 이는 실제로 위험한 태도로 조금이라도 과하게 되면 엄청난 희생을 가져오게 될 수 있습니다. 역사상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는 사람이 좋은 이상을 위해서 수많은 사람들을 부당하게 죽인 경우는 허다합니다. 지금 일본같은 사회에서는 사소한 잘못을 저지른 사람을 쉽게 죽이는 일이 없지만, 이 작품은 얼마나 쉽게 사회가 죄인이라고 불리는 사람을 매장하는지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고 봅니다.

 

이 작품은 이런 사회내 "정의의 사도"들에 대한 해답을 주고 있지는 못합니다. 실제로 잘못을 저지른 사람에 대해서, 그 잘못에 합당한 처벌을 할 필요는 분명히 있습니다. 그렇지만 도를 넘는 처벌에 대해서 죄인들을 지켜줄 필요 역시 존재합니다. 아무도 죄인들을 변호하지 않는 풍토가 자리잡게되면, 순수한 교사 폴 포트같은 존재가 다시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럼으로 우리는 죄인을 변호하는 사람에 대해서 무조건 부정적으로 생각하면 않 됩니다.

 

죄인을 변호하는 것은 상황에 따라서는 죄에 동참하는 것이 아닙니다. 죄를 처벌하는 행위역시 죄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어려운 주제를 이 작품이 잘 다루고 있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실제로 여러 면으로 많이 모자란 작품입니다. 그래도 한번 쯤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될 수는 있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생각과 비판 부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22208 노트북 셀프 봉인.. 4 너프된꼬마 2018.06.27 2018.06.27 61
22207 면접보고 왔습니다~ ㅎㅎ 2 1+1=2 2018.06.25 2018.06.27 47
22206 둘기님 야구 보러 가셨다면서요 2 file Resurrection 2018.06.26 2018.06.26 40
22205 anizone 사용자 안녕 13 쿠루루 2018.06.20 2018.06.26 153
22204 오랜만에 들렸는데 5 Kyonpachi 2018.06.25 2018.06.26 59
22203 아시아의 떼껄룩 file Primary 2018.06.26 2018.06.26 48
22202 취직 면접보러가요~~ (>_<)/ 11 1+1=2 2018.06.23 2018.06.25 90
22201 KBO와 K리그에 대해 궁금한점 11 BC둘기 2018.06.25 2018.06.25 50
22200 기성용 독일전 결장 확정 2주 진단 Primary 2018.06.24 2018.06.24 29
22199 대전 날씨 근황 4 BC둘기 2018.06.23 2018.06.24 53
22198 대전에서 비올때 남자둘이 할거 추천받습니다 4 BC둘기 2018.06.24 2018.06.24 106
22197 장현수는 진짜... 6 운명의DESTINY 2018.06.24 2018.06.24 81
22196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독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imary 2018.06.24 2018.06.24 54
22195 이제와서 이런 푸념을 놓는건 그렇지만 var판독... 3 운명의DESTINY 2018.06.24 2018.06.24 49
22194 멕시코전 후기 5 Primary 2018.06.24 2018.06.24 59
22193 월드컵 멕시코전 선발라인업 11 file Primary 2018.06.23 2018.06.24 52
22192 애니존 붐은 온다 5 file 리파 2018.06.23 2018.06.24 95
22191 대학원 가서 좋긴 좋은데 8 Resurrection 2018.06.21 2018.06.23 125
22190 브라질도 이변의 희생양이 될려나 싶었는데 Primary 2018.06.22 2018.06.22 41
22189 메시 16강 진출 실패시 국대 은퇴 file Primary 2018.06.22 2018.06.22 45
22188 간호사.. 남자 화장실에서..ㅎㅎ 최부장네아랫집 2018.06.22 2018.06.22 53
22187 [녹풍당의 사계절] 이세계로 가지않는 구르메 1 file 미니키오 2018.06.20 2018.06.22 67
22186 Anizone 안녕 password 바꿀수 없는 user 여러분 2 거냥거냥 2018.06.21 2018.06.22 90
22185 [데레스테] 28랩곡 처음으로 풀콤했네요 BC둘기 2018.06.20 2018.06.21 41
22184 멕시코님들 한 번만 봐주세요 ㅠㅠ 8 file Primary 2018.06.19 2018.06.20 110
22183 오늘자로 호날두가 깬 기록 1 file Primary 2018.06.20 2018.06.20 56
22182 자전거 전용 주차장?ㄸㄸ 최부장네아랫집 2018.06.20 2018.06.20 40
22181 허허 재미난 상황이군요 7 Primary 2018.06.19 2018.06.20 84
» 3D 그녀 Real Girl에 대하여 5 maglor 2018.06.16 2018.06.20 106
22179 라이브 기다림은 언제나 즐겁군요 4 신율 2018.06.18 2018.06.20 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3 Next
/ 74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