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2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작품을 계속 보고 있으니 연애물의 형태를 가진 사회비판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품에 줄 곳 등장하는 사건의 핵심을 요약하면 누군가의 헛점이 알려져서 이 사람이 악인이라는 낙인이 찍히면, 많은 사회 구성원들이 아무리 부당한 폭력을 행사하더라도 이 낙인을 이용해 정당화하고, 부당한 대우에서 지켜주지 않는 다는 것 입니다. 실제로 우리 사회에 보면 단순한 의심만 가지고 사람을 매도하고 그 사람에 관련된 모든 것을 나쁘다고 부정하는 성향이 강합니다. 잘못을 저지른 사람의 변명은 거의 무조건적으로 무시하며, 자신이 그 사람에게 부당한 행동, 심지어 범죄를 저지르면서 상대방이 나쁜 사람이라는 이유로 자신의 불법적인 행동마저 정당화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 작품을 보면 등장하는 모든 인물이 사회가 보기에 부정적인 면과 긍정적인 면이 섞여 있습니다. 모두 흑백으로 나누기 힘든 인불입니다. 그리고 갈등구조를 잘 보면, 사람과 상황을 흑백으로 나누는 사람들과, 그렇게 나누지 않는 사람들 사이에서의 갈등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현실사회에서 완전히 옳키만 한 사람과 집단과 사상은 없고, 어떠한 사람이나 집단이라도 가끔은 옳은 말과 행동을 합니다. 그럼으로 어떠한 사람이나 집단이라도 각각의 말과 행동에 다른 태도를 취하는 것이 진정 옳다고 할 수 있습니다만, 너무 단순히 "XXX가 한 말은 무조건 틀린 말", "YYY니까 모조건 잘했어"로 요약하려고 합니다. 이는 실제로 위험한 태도로 조금이라도 과하게 되면 엄청난 희생을 가져오게 될 수 있습니다. 역사상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는 사람이 좋은 이상을 위해서 수많은 사람들을 부당하게 죽인 경우는 허다합니다. 지금 일본같은 사회에서는 사소한 잘못을 저지른 사람을 쉽게 죽이는 일이 없지만, 이 작품은 얼마나 쉽게 사회가 죄인이라고 불리는 사람을 매장하는지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고 봅니다.

 

이 작품은 이런 사회내 "정의의 사도"들에 대한 해답을 주고 있지는 못합니다. 실제로 잘못을 저지른 사람에 대해서, 그 잘못에 합당한 처벌을 할 필요는 분명히 있습니다. 그렇지만 도를 넘는 처벌에 대해서 죄인들을 지켜줄 필요 역시 존재합니다. 아무도 죄인들을 변호하지 않는 풍토가 자리잡게되면, 순수한 교사 폴 포트같은 존재가 다시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럼으로 우리는 죄인을 변호하는 사람에 대해서 무조건 부정적으로 생각하면 않 됩니다.

 

죄인을 변호하는 것은 상황에 따라서는 죄에 동참하는 것이 아닙니다. 죄를 처벌하는 행위역시 죄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어려운 주제를 이 작품이 잘 다루고 있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실제로 여러 면으로 많이 모자란 작품입니다. 그래도 한번 쯤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될 수는 있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생각과 비판 부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22512 [프리코네R] 남들이 안하는 마이너게임을 찾아하는 변태 2 file 미니키오 2018.10.28 2018.10.29 86
22511 [한도리] 뭐라도 써야죠.. 한판이 부족한 이벤트 2 file 1+1=2 2018.10.28 2018.10.29 83
22510 유루캠 2기, 극장판 제작 결정 3 file 왕따쿨엑스 2018.10.07 2018.10.28 108
22509 [데레] 좀 많이 돌려버린 온천 복각 2 file 막장학원H×H 2018.10.27 2018.10.27 90
22508 히옷스) 말가 너프때까지 게임 못해먹겠네에에에 1 거냥거냥 2018.10.25 2018.10.26 70
22507 으아아아아아 아챔 결승이 눈 앞이었는데... 5 Primary 2018.10.24 2018.10.25 98
22506 ??? : 라노베 왜 e-book으로 봄? 스캔본있는데 6 미니키오 2018.10.23 2018.10.25 146
22505 으어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드디어 가을야구 첫승이다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3 Resurrection 2018.10.22 2018.10.24 127
22504 [페그오]이번 성과 라온 2018.10.24 2018.10.24 59
22503 [듀링] 오랜만에 듀얼킹 file 막장학원H×H 2018.10.24 2018.10.24 59
22502 블렌드S 를 계속 사서보고있는데 역자분도 고생이많군요 3 미니키오 2018.10.21 2018.10.23 131
22501 펭귄 하이웨이 보고왔어용 2 file JINI 2018.10.18 2018.10.21 109
22500 히옷스) 말티엘 연습하는데 개빡세네요 이거 5 file 거냥거냥 2018.10.21 2018.10.21 88
22499 [걸파 피코]아리사쨔응.. 3 file Primary 2018.10.20 2018.10.21 101
22498 아니 18/19일 글이 없잖아 4 거냥거냥 2018.10.20 2018.10.21 120
22497 전 12살 어린이인데여 11 거냥거냥 2018.10.16 2018.10.18 147
22496 이예이~ 택배와쏘~ 4 file 리파 2018.10.18 2018.10.18 104
22495 와!곧있으면 월급날! 9 로렐짜응. 2018.10.17 2018.10.18 92
22494 아니 근데 여기서 제가 막낸가여 30 Resurrection 2018.10.16 2018.10.18 198
22493 평가전 파나마전 선발 라인업 7 Primary 2018.10.16 2018.10.17 74
22492 모바일 이미지는 아직이구나.. 리파 2018.10.16 2018.10.16 60
22491 와 사맛 일한다! 2 리파 2018.10.16 2018.10.16 78
22490 사맛님 문제점 있는데요 10 Resurrection 2018.10.14 2018.10.16 151
22489 후....니들은 이런데 들어오지 마라..... 12 Resurrection 2018.10.12 2018.10.16 164
22488 서버 이전 후 발견된 문제점 7 리파 2018.10.14 2018.10.16 100
22487 히히히히히히히힣 준플레이오프 직행이다히히히히히히히힣 4 file Resurrection 2018.10.14 2018.10.15 76
22486 동방 2차창작 모바일겜이 공개됐네요 3 file 왕따쿨엑스 2018.10.14 2018.10.15 68
22485 [이모이모] 제목부터 대놓고 알수있긴합니다만 2 file 미니키오 2018.10.14 2018.10.14 84
22484 독일-코스타리카-칠레-우루과이전 3승 1무. 2 운명의DESTINY 2018.10.13 2018.10.14 83
22483 참나 요즘 누가 대학원을 가요ㅋㅋㅋ 5 file BC둘기 2018.10.13 2018.10.13 13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3 Next
/ 75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