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애니존에서는 비씨가 발로 해석합니다!

 

번역기 좋아 사전 좋아

 

섹섹스 워킹섹스

 

 

 

 

ㅡ애니메이션 방송 종료 후, 시간이 지났습니다만, 지금 심정은?

스자키 : 우리 자신에게 매우 「신데렐라 스토리」였다 같은 기분입니다. 처음에는 게임에서 시작돼서 라이브를 하고 CD를 내고……. 당초에는 애니메이션화 하는 건 전혀 상상도 하지 못했지만, 이번 애니메이션으로 새롭게 알아주신 분도 매우 증가했고, 동시에 캐릭터도 애니를 통해 더 깊어졌다고 할까, 크게 성장한 것 같다 생각합니다.

ㅡ애니가 되고, 더 깊어진 부분이라고 하면?

스자키 : 게임에서는, 다른 캐릭터와의 상호작용이 기본적으로 없기 때문에, 이번 애니는 그게 가장 컸네요. 그중에서도 인상적이었던 것은, 역시 아나스타샤. 아냐쨩과의 상호작용입니다. 극중에서는 그려지지는 않는데요, 미나미와 아냐의 첫 만남도 어쩐지 상상할 수 있달까, 분명 아냐가 더듬더듬 자기소개를 하고 있던 곳에, 미나미가 말을 걸었던 게 아닐까? 같은. 둘 다 비교적 ‘와’하고 감정을 겉에 드러내는 타입이 아니라, 게다가 주위에 마음을 쓰고, 그 마음의 사용법이 닮았네요. 그래서 두 사람이 있는 게 최고의 콤비인가, 라고 상상하기도 했습니다.

ㅡ게임과 애니메이션을 통해, 달리 인상의 변화는 있습니까?

스자키 : 미나미는 성실하기는 한데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약하고, 또 동시에 훨씬 강한 부분도 있습니다. 그것이 매우 사랑스럽다고 생각했습니다. 처음 러브라이카로 무대에 서기 전 장면에서, 취재를 받고 있는 장면이 있는데요, 그때 미오들에게 ‘긴장해서 다리가 떨리고 있다’ 같은 것을 말하더라고요. 하지만, 다리가 떨릴 정도로 긴장한 취재는, 그렇게 없지 않나요(웃음), 저로서는 처음에는, 좀 더 빈틈없이 해내는 타입이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사실 그런 건 전혀 없고 정말 인간미 넘치는 아이구나, 라고. 물론 성격은 상냥하고 미소를 잃지 않는 좋은 언니라고 할 수 있지만요, 하지만 그게 다가 아니구나 라는 것을 매우 느꼈습니다.

ㅡ미나미를 연기할때의 포인트는 무엇인가요?

스자키 : 예를 들어 연출지시에 「긴장해서」라거나 「쓴웃음」이 있으면 충실히 해버리게 됩니다. 하지만 예로, 긴장하고 있는 장면이더라도, 역시 미나미는 연장자이고, 연하들을 불안하게 하지 않습니다. 어떤 종류의 여유라고 할까, 긴장을 겉으로 내지 않습니다. 감정을 지나치게 설명하지 않는 달까, 제대로 어른인 언니로서 동생들을 끌고 가는 캐릭터구나 라고. 미나미의 장점은 어떤 경우에도 주위 사람들에게 신경을 써주는 점이라고 생각해서, 그것에 중점을 두고 연기하고 있었네요.

ㅡ극중에도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많은 작품이었지만, 노래에 대한 의식의 변화 등은 있었습니까?

스자키 : 노래를 부르는 것 자체는 좋아합니다만, 솔직히 라이브는 어려웠습니다. 녹음은 전혀 긴장하지 않았는데요, 사람들 앞에서 노래하는 것이 정말 어려워서. 단지 스자키 아야가 아니라, 미나미로서 노래하는 것에 관해서는ㅡ무엇일까? 이전보다도 ‘여기가 미나미가 왔던 장소구나’라는 기분이 강해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THE IDOLM@STER CINDERELLA GIRLS 3rd LIVE 신데렐라의 무도회 -Power of Smile-」에서 「GOIN!!!」을 불렀을 때는 특히, 완전히 ‘미나미의 입장에서 프로듀서 씨들 앞에서 노래하고 있다’라는 기분으로. 황홀한 기분이랄까, 한결같이 즐거웠습니다.

ㅡ애니 본편의 내용과도 연결되어있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스자키 : 「이 하늘 아래」가 매우 좋아하는 곡인데, 드디어 여러분에게 피로 할 수 있던 것도 기뻤지요. 미나미의 곡은 「비너스 신드롬」도 「Memories」도 그렇습니다만, 본인의 캐릭터와는 갭이 있는 곡이 많아서ㅡ어떤 의미로는, 완전히 여성스럽거나 늠름한 분위기를 한 체 노래하는 것 같은 부분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하늘 아래」에서 자신의 심정을 그대로 표출한다거나. 원래의 미나미 다운 노랫소리를 들을 수 있던 걸까, 라고.

ㅡ그렇다는 것은, 마음에 드는 곡은 「이 하늘 아래」군요. 그럼, 노래하고 싶은 곡은?

스자키 : 잔득 있는데요, 란코의 노래일까?(웃음) 완전히 중2병이 되어서 노래하기 때문에, 가사의 의미는 전혀 몰라도 괄호 붙여서 노래할 것 같습니다. 저런 것도 즐거울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ㅡ무대나 녹음에서 「신데렐라의 마법」을 느낀 순간은?

스자키 : 잘 말할 수 없습니다만, 긴장에서 풀려서 기분대로 퍼포먼스를 할 수 있고, ‘분명 미나미가 내려와 있었구나’라고 나중에 생각했습니다. 이전에 받은 팬레터에 적혀있던 말인데요, 「THE IDOLM@STER CINDERELLA GIRLS 3rd LIVE 신데렐라의 무도회 -Power of Smile-」에는, 무대에 서있는 아이돌뿐만 아니라, 그 안에 좀 더 많은 캐릭터를 짊어지고 서있는 것 같이 보였다, 라고. 그건 정말, 그 말대로다 라고 생각했네요. 캐릭터들이 이끌어 주고, 저 무대에 설 수 있다. 미나미가 나를 지금 이곳에 세워주고 있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ㅡ마지막으로 지금 미나미에게 한마디 한다면 뭐라고 전하고 싶으세요?

스자키 : 그러네요……. 미나미는 한 걸음 내딛는 것의 소중함이나 즐거움을 알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앞으로ㅡ예를 들면 「이 하늘 아래」를 들어도 생각합니다만, 같은 하늘 아래에 있으면, 비록 각각 다른 장소에 있다고 해도, 모두 앞을 향해 힘을 내 갈 수 있다. 분명 앞으로 잘 가지 못하는 때나 아냐쨩을 의지하지 않는 때가 온다. 하지만 비록 그런 때가 왔다고 해도 ‘당신은 당신답게 앞을 향해 노력하길 원한다’라고. 그렇게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22469 서버 이전 했습니다. 9 銀童 2018.10.09 2018.10.11 158
22468 [데레] 데레 1년 넘게 하고 처음 겪어보는 일 4 막장학원H×H 2018.10.05 2018.10.11 116
22467 사에토 투표했습니다 라온 2018.10.10 2018.10.11 95
22466 이제 슬슬 애니존에 올라올 글 4 쿠루루 2018.10.10 2018.10.11 109
22465 그러고보니 2018년도 이제 2달 남았네요 4 Primary 2018.10.09 2018.10.11 110
22464 끼요오오옷 빨라졌다 4 거냥거냥 2018.10.09 2018.10.10 123
22463 왜 이들은 국사모에서 안 되는가? - 특집. Aqours 3 병맛 2018.10.06 2018.10.09 119
22462 다들 잘 계신가요 9 HermeS 2018.10.04 2018.10.08 181
22461 풀메탈 패닉 5기는 언제 하나요.. Goliath 2018.10.08 2018.10.08 658
22460 편의점에 갔더니 굿즈가 있는거시에요 10 Resurrection 2018.10.02 2018.10.07 179
22459 하... 글이 날라갔어요... 8 file 1+1=2 2018.10.05 2018.10.06 122
22458 오리 11 BC둘기 2018.09.24 2018.10.06 211
22457 대학과제로 시와 비슷한 느낌이 드는 컨텐츠를 내라기에... 8 너프된꼬마 2018.10.04 2018.10.05 119
22456 호우~! 빠른 트랜드를 따라가는 동아리 홍보지를 봤네요. 2 file 1+1=2 2018.10.04 2018.10.05 108
22455 [태풍 정보] 제 25호 태풍 콩레이 대한해협 통과 예정 4 file JINI 2018.10.04 2018.10.05 101
22454 샤아 아즈너블님이 오늘 돌아가셨답니다. 3 maglor 2018.10.02 2018.10.05 148
22453 사에모는 안하나요? 1 라온 2018.10.03 2018.10.04 118
22452 에미야 밥상에 나온거 해먹었어요 2 BC둘기 2018.10.03 2018.10.04 125
22451 여긴 봇 유저 차단안해요? 1 BC둘기 2018.10.02 2018.10.03 133
22450 편의점 가면 로또하고 토토 파는곳 있던데 8 file BC둘기 2018.09.24 2018.10.02 334
22449 28세 오피누나가 빡친이유.jpg 최부장네아랫집 2018.10.02 2018.10.02 125
22448 아주 오랜만이네요? 2 era-n 2018.09.30 2018.10.02 125
22447 자신이 졸린지 확인하는 방법 1 최부장네아랫집 2018.10.01 2018.10.01 113
22446 카논 12 file Primary 2018.09.26 2018.09.30 199
22445 신형 아이폰을 샀는데.. 10 야에쨩 2018.09.23 2018.09.29 204
22444 연수 끝났쓰~ 10 file 아이리 2018.09.22 2018.09.28 246
22443 추석이 끝났습니다. 5 거냥거냥 2018.09.27 2018.09.28 131
22442 야짤 달린다 ㄱㄱ 8 BC둘기 2018.09.26 2018.09.28 195
22441 스파스 6 BC둘기 2018.09.27 2018.09.28 145
22440 적혈구 케이크!!! 4 file 1+1=2 2018.09.27 2018.09.28 1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4 Next
/ 75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