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1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이야기는 아마 연재형식으로 쭉 이어질겁니다(아마...도?)

어찌됐든 한가할때마다 공부한거 정리한다 셈으로 이용할 생각

 

1. 생체 기능

 

마그네슘은 원자번호 12번으로 알칼리 토금속 원소 중 하나이다. 같은 알칼리 토금속인 칼슘과 마찬가지로 인체에서도 많은 기능을 하고 있는 원소 중 하나이다.

대표적으로는 첫 번째로는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비타민 대사 등 인체대사에 직접적으로 관여하고 있는 기능을 가지고 있고 두 번째로는 인체의 기본 에너지 단위인 ATP라는 놈을 합성하는데 주로 쓰인다. 세 번째로는 신경 전달에 관여하고 네 번째로는 혈압 조절에 관여한다. 그 외에도 여러가지 기능이 있지만 여기까지만 소개한다.

 

마그네슘은 개개인차가 있지만 대체적으로 하루 권장량은 500mg으로 잡고 있다. 이는 결핍이나 과다 요인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최대 6000mg 까지는 독성이 크게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그네슘이 풍부한 식품으로는 견과류, 아보카도, 물고기, 호박, 허브류 등이 알려져 있다.

 

2. 결핍

 

초기에는 피로나 떨림, 두통, 식욕 상실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사실 대부분의 영양소가 결핍되면 이와 비슷한 증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증상을 가지고 어떤 영양소가 결핍 됐는지 판단하긴 힘들다.(그나마 특별하다고 볼 수 있는 것은 떨림 정도?). 이후 극심한 결핍 증상으로는 혈당 조절 실패, 혈압 조절 실패, 신경질환, 심혈관계 질환 등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결핍 원인은 크게 배출이 증가하는 경우와 흡수가 감소되는 경우로 나누어 지는데 배출이 증가되는 경우는 스트레스 시 아드레날린 분비에 따른 경우, 알코올 과다 섭취, 이뇨제 과다 섭취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흡수 감소는 극심한 위장장애에 의해 발생한다.

 

3. 필요한 사람

 

마그네슘 섭취를 고려해봄직 한 사람은 역시나 눈이나 손 발에 떨림증상을 동반하고 피로감을 자주 느끼는 사람들에게 1차적으로 추천한다. 그 외에 알코올을 복용하거나 이뇨제를 복용하고 있는 경우, 혈압약이나 혈당약을 복용하고 있는 경우도 영양제를 고려해봄직 한 대상이라 볼 수 있다. 비교적 성격이 예민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들에게도 마그네슘이 좋은데 아드레날린에 의한 마그네슘 필요 섭취량이 증가하는 경우가 많아 추천된다.

 

4. 제제

 

영양제 계열은 마그네슘에 비타민 B6와 B1이 주로 첨가된다. B6는 마그네슘과 마찬가지로 진경제에 많이 들어가는 콤비 중 하나로, 얘도 진경효과를 나타내는 비타민이다. B1은 인체 대사 곳곳에 사용되는 비타민으로 피로회복제에 많이 첨가되는 비타민이다(비타민 B군으로 다른 비타민들이랑 같이 섭취되는 경우가 많다). 대체적으로 마그네슘 전문 영양제는 이런 조합으로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그 외에도 비타민 B군이나 종합 비타민 영양제에 마그네슘이 복합 되어 있는 경우도 있다.

 

마그네슘만 단독으로 있는  경우는 진경의 목적이라기 보다는 하제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마그네슘이 안맞을때 대체적으로 일어나는 부작용은 설사이다. 반면에 같은 알칼리 토금속인 칼슘은 부작용으로 변비를 일으키는데 뜬금없이 칼슘제제에 마그네슘이 들어가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칼슘의 부작용을 상쇄시키기 위한 의도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22232 통지서 받았습니다 후... 10 Resurrection 2018.07.03 2018.07.05 143
22231 [데레스테] 한정 후미카 떴냐????? 2 BC둘기 2018.07.04 2018.07.05 68
22230 대국민 사과글 7 BC둘기 2018.07.03 2018.07.04 121
22229 킹기에 극장골 정의구현!! 2 운명의DESTINY 2018.07.03 2018.07.03 60
22228 일본 벨기에전 일본 현지 반응은 병맛 2018.07.03 2018.07.03 142
22227 비가 많이 오네요 2 Primary 2018.07.01 2018.07.02 62
22226 공대는 역시 포스텍이죠 6 Resurrection 2018.06.29 2018.06.30 104
22225 밀리시타 1주년입니다 2 BC둘기 2018.06.29 2018.06.30 89
22224 한국형 소일렌트 밀스라고? 뭐 소일렌트 언저리는가겠지 3 거냥거냥 2018.06.30 2018.06.30 71
22223 최종면접 다녀왔습니다!! 2 1+1=2 2018.06.29 2018.06.30 83
22222 아시아 망신이다 일본... 5 운명의DESTINY 2018.06.29 2018.06.29 101
22221 축사국인지 어떤 또라인지는 모르겠는데 6 Primary 2018.06.29 2018.06.29 74
22220 혹시 독일 여행 가시는분 있으시면 조심하세요 5 BC둘기 2018.04.13 2018.06.28 163
22219 어이 요하임 뢰프 들어라 2 Primary 2018.06.28 2018.06.28 94
22218 10일 전의 한국축구 1 거냥거냥 2018.06.28 2018.06.28 83
22217 축구는 단순하다. 22명이 90분동안 공을 쫓다가 독일이.. 2 file Resurrection 2018.06.28 2018.06.28 140
22216 ???: 이상하다 분명 세이브 했는데... 4 file Resurrection 2018.06.28 2018.06.28 135
22215 ???: 너희들... 이젠 내가 필요없겠구나 file Resurrection 2018.06.28 2018.06.28 89
22214 이 와중에 멕시코놈들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file 울트라빅슈 2018.06.28 2018.06.28 91
22213 근데 손흥민 맨유행은 과연.... 2 운명의DESTINY 2018.06.28 2018.06.28 61
22212 ???????? 3 거냥거냥 2018.06.28 2018.06.28 63
22211 스웨덴과 멕시코전에서 이렇게했어야했는데... 1 운명의DESTINY 2018.06.28 2018.06.28 55
22210 아 통쾌하다 ㅋㅋㅋ 3 운명의DESTINY 2018.06.28 2018.06.28 58
22209 월드컵 독일전 선발 라인업 11 file Primary 2018.06.27 2018.06.28 204
22208 예전에 시험본거 결과가 나왔어여 10 file Resurrection 2018.06.27 2018.06.28 86
22207 노트북 셀프 봉인.. 4 너프된꼬마 2018.06.27 2018.06.27 65
22206 면접보고 왔습니다~ ㅎㅎ 2 1+1=2 2018.06.25 2018.06.27 50
22205 둘기님 야구 보러 가셨다면서요 2 file Resurrection 2018.06.26 2018.06.26 49
22204 anizone 사용자 안녕 13 쿠루루 2018.06.20 2018.06.26 166
22203 오랜만에 들렸는데 5 Kyonpachi 2018.06.25 2018.06.26 6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49 Next
/ 74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