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4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작품을 계속 보고 있으니 연애물의 형태를 가진 사회비판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품에 줄 곳 등장하는 사건의 핵심을 요약하면 누군가의 헛점이 알려져서 이 사람이 악인이라는 낙인이 찍히면, 많은 사회 구성원들이 아무리 부당한 폭력을 행사하더라도 이 낙인을 이용해 정당화하고, 부당한 대우에서 지켜주지 않는 다는 것 입니다. 실제로 우리 사회에 보면 단순한 의심만 가지고 사람을 매도하고 그 사람에 관련된 모든 것을 나쁘다고 부정하는 성향이 강합니다. 잘못을 저지른 사람의 변명은 거의 무조건적으로 무시하며, 자신이 그 사람에게 부당한 행동, 심지어 범죄를 저지르면서 상대방이 나쁜 사람이라는 이유로 자신의 불법적인 행동마저 정당화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 작품을 보면 등장하는 모든 인물이 사회가 보기에 부정적인 면과 긍정적인 면이 섞여 있습니다. 모두 흑백으로 나누기 힘든 인불입니다. 그리고 갈등구조를 잘 보면, 사람과 상황을 흑백으로 나누는 사람들과, 그렇게 나누지 않는 사람들 사이에서의 갈등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현실사회에서 완전히 옳키만 한 사람과 집단과 사상은 없고, 어떠한 사람이나 집단이라도 가끔은 옳은 말과 행동을 합니다. 그럼으로 어떠한 사람이나 집단이라도 각각의 말과 행동에 다른 태도를 취하는 것이 진정 옳다고 할 수 있습니다만, 너무 단순히 "XXX가 한 말은 무조건 틀린 말", "YYY니까 모조건 잘했어"로 요약하려고 합니다. 이는 실제로 위험한 태도로 조금이라도 과하게 되면 엄청난 희생을 가져오게 될 수 있습니다. 역사상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는 사람이 좋은 이상을 위해서 수많은 사람들을 부당하게 죽인 경우는 허다합니다. 지금 일본같은 사회에서는 사소한 잘못을 저지른 사람을 쉽게 죽이는 일이 없지만, 이 작품은 얼마나 쉽게 사회가 죄인이라고 불리는 사람을 매장하는지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고 봅니다.

 

이 작품은 이런 사회내 "정의의 사도"들에 대한 해답을 주고 있지는 못합니다. 실제로 잘못을 저지른 사람에 대해서, 그 잘못에 합당한 처벌을 할 필요는 분명히 있습니다. 그렇지만 도를 넘는 처벌에 대해서 죄인들을 지켜줄 필요 역시 존재합니다. 아무도 죄인들을 변호하지 않는 풍토가 자리잡게되면, 순수한 교사 폴 포트같은 존재가 다시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럼으로 우리는 죄인을 변호하는 사람에 대해서 무조건 부정적으로 생각하면 않 됩니다.

 

죄인을 변호하는 것은 상황에 따라서는 죄에 동참하는 것이 아닙니다. 죄를 처벌하는 행위역시 죄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어려운 주제를 이 작품이 잘 다루고 있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실제로 여러 면으로 많이 모자란 작품입니다. 그래도 한번 쯤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될 수는 있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생각과 비판 부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22373 ㅋㅋㅋ 시리아 선수 "베트남 니가 준결승가라 슛" ㅋㅋㅋㅋ 1 운명의DESTINY 2018.08.28 2018.08.28 117
22372 E스포츠는 똥이야! 똥! 2 Resurrection 2018.08.27 2018.08.28 125
22371 갓의조 득점왕 거의 확정에 벤투호 명단도 들고... 3 운명의DESTINY 2018.08.27 2018.08.27 114
22370 아시안게임 우즈베키스탄전 선발 라인업 16 file Primary 2018.08.27 2018.08.27 149
22369 아시안게임 LOL 예선 KBS2 중계 예정 2 Resurrection 2018.08.26 2018.08.27 107
22368 랑그릿사 리메이크가 나오는 모양이네요 4 file 왕따쿨엑스 2018.08.24 2018.08.27 191
22367 와 글 리젠 존나 없네 3 BC둘기 2018.08.26 2018.08.26 144
22366 ???: 코코로 뿅뿅 마치 캉가에루 후리시테! 10 file Primary 2018.08.24 2018.08.26 167
22365 공중파 어린이 교육프로 근황... 6 Resurrection 2018.08.24 2018.08.24 176
22364 캬 이걸 중계를 안해주네 12 Resurrection 2018.08.23 2018.08.24 159
22363 오늘같은 경기력이면 8강 우즈벡전도 문제없을듯. 3 운명의DESTINY 2018.08.23 2018.08.23 114
22362 아시안게임 이란전 선발 라인업 16 file Primary 2018.08.23 2018.08.23 133
22361 장문! 서코도 가보고 모펀도 가보고.. 8 file 1+1=2 2018.08.20 2018.08.23 154
22360 야구팬의 잠금화면 1 최부장네아랫집 2018.08.23 2018.08.23 119
22359 [일하는 세포들] 분명 진지한 내용이 나오던 화였던거같은데 1 file 미니키오 2018.08.22 2018.08.22 144
22358 [태풍 정보] 제 19호 태풍 솔릭 서울 통과 예정 1 file JINI 2018.08.22 2018.08.22 109
22357 u-40 노망주 오늘 멀티골 기록. 운명의DESTINY 2018.08.22 2018.08.22 99
22356 짐승이든 사람이든 다 아는거 같애...ㅋ 최부장네아랫집 2018.08.22 2018.08.22 106
22355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file Primary 2018.08.19 2018.08.21 154
22354 이치가야 아리사가 화났을때의 반응 4 file Primary 2018.08.19 2018.08.21 146
22353 [태풍 정보] 제 19호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예정 file JINI 2018.08.21 2018.08.21 103
22352 아시안게임 키르기즈스탄전 선발 라인업 12 file Primary 2018.08.20 2018.08.20 141
22351 아시안겜 중계 때려치세요 방송사들아.. 2 운명의DESTINY 2018.08.19 2018.08.20 137
22350 지상파 이 씨이이이방새들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Resurrection 2018.08.20 2018.08.20 100
22349 리플 한번 쓸려고 로그인에 1분이 걸리네 거냥거냥 2018.08.20 2018.08.20 94
22348 일러스트레이터 안미 센세.... 9 BC둘기 2018.08.16 2018.08.18 280
22347 말레이시아전 후기 4 Primary 2018.08.17 2018.08.18 117
22346 보니깐 파울루 벤투가 한국 감독으로 오는게 확정됐는데(수정함) 11 Primary 2018.08.16 2018.08.17 133
22345 아시안게임 말레이시아전 선발 라인업 14 Primary 2018.08.17 2018.08.17 245
22344 오랜만에 글을 써보네요 2 file Mette 2018.08.17 2018.08.17 11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54 Next
/ 75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